[청년칼럼] 도쿄 올림픽 '보이콧' 과연 옳은 일일까

2019-08-23 15:18:35

[프라임경제] 어느 덧 2020년 7월24일부터 8월9일까지 열릴 '제 32회 도쿄 올림픽'이 1년도 남지 않았다. 어느 올림픽이라면 점점 기대를 끌고 있어야 하지만, 다른 의미로 관심을 끌고 있다. 바로 '보이콧 논란' 때문이다. 

과거부터 '방사능 위험성'으로 지적이 적지 않았던 도쿄 올림픽은 최근 일본과의 무역 분쟁 및 관계 악화로 대중들 입에서 더욱 자주 오르내리고 있다. 

실제 방사능 관련해 '국가대표 경기장 및 숙소가 위험 지대에 포함된다'라는 뉴스가 끊이지 않고 '불매 운동'도 지속되면서 점차 여론이 '올림픽 보이콧' 주장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하지만 방사능 및 무역 분쟁 관련 이유만으로 '올림픽 보이콧'을 진행하는 것은 다시 한 번 생각할 필요성이 있다.

우선 올림픽 보이콧은 장기간 올림픽만을 바라보고 엄청난 땀을 흘렀을 선수들 노력이 물거품된다는 의미다. 

실제 대다수 선수들은 '올림픽'이라는 세계적인 무대에 오르기 위해 적지 않은 시간을 꾸준히 노력했으며, 좋은 성적으로 제공되는 병역 혜택이나 연금 등 보상도 기대했을 것이다. 

특히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끝으로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던 야구의 경우 도쿄 올림픽에서 또 다시 채택했으나, 현재 분위기상 이후 올림픽에서 제외될 확률이 크다. 즉, 야구 선수들은 도쿄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할 경우 평생 올림픽에 출전할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 

이처럼 선수들을 고려하지 않은 '올림픽 보이콧'은 결국 선수들에게 직접 피해를 입힌다는 것이다. 

또 현재 도쿄 올림픽 보이콧은 거의 우리나라만 적극적으로 논의가 진행되는 상황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단독 보이콧으로 도쿄 올림픽에 큰 영향을 미치기엔 사실상 힘들다. 

'보이콧 효과'가 나타나기 위해선 미국 및 중국 등 스포츠 강국이 '올림픽 보이콧'에 동참해야 하지만, 이는 현실성이 떨어진다. 오히려 현재 추진되는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 

물론 '도쿄 올림픽 보이콧' 주장이 잘못됐다는 의미가 아니며, 또 위험성이 꾸준히 제기되는 올림픽에 강제 출전할 의무도 없다. 다만 최종 출전 여부는 올림픽을 위해 많은 노력을 아끼지 않았을 국가대표에게 결정권을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어느 올림픽처럼 선수들 활약을 기대하며, 방사능 노출 위험이 있는 현지 음식에 신경 써서 선수들이 다른 걱정 없이 올림픽에 열중하도록 도와주는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은 어떨까?



양지수 청년기자

*해당 칼럼은 사단법인 '청년과미래' 활동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1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