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병원, 소외계층에 '사랑의 쌀' 1톤 기부

2019-09-03 12:15:07

[프라임경제] 올림픽병원(병원장 이재훈)은 지역사회 소외이웃을 위해 사랑의 쌀 1톤을 송파구 새마을부녀회와 송파선교회에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올림픽병원에서 열린 사랑의 쌀 전달식은 이재훈 올림픽병원 병원장, 강아은 기획실장, 박선규 새마을운동 송파구지회 회장, 박명숙 송파구 새마을부녀회 회장, 김기일 송파선교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뜻깊게 진행됐다.   

추석을 앞두고 마련된 이번 전달식을 통해 기증된 1톤의 쌀은 송파구 지역사회 다문화 가정, 독거노인, 불우이웃 등 소외계층을 위해 연말까지 고루 사용될 예정이다. 

▲올림픽병원이 지역사회 소외이웃을 위해 사랑의 쌀 1톤을 송파구 새마을부녀회와 송파선교회에 기부했다. ⓒ 올림픽병원


2012년 송파구 석촌동에 개원한 올림픽병원은 지역 거점병원으로 양질의 의료서비스와 쾌적한 치료환경을 제공하고 있으며, 사회공헌 활동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이재훈 병원장은 매월 2회 송파노인복지관에서 의료봉사를 펼치고 있고, 비용과 물품을 통한 후원 뿐만 아니라 지역행사 의료지원 등을 통해 사회적 책무에 힘쓰고 있다.   

송파구 새마을부녀회와 송파선교회 역시 올림픽병원과 함께 매년 △장애인 소풍 △삼계탕 나눔 △다문화 가정 추석맞이 행사 △김장나눔 등의 봉사를 펼치며 따뜻한 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재훈 올림픽병원 병원장은 "앞으로도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을 통해 지역 주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도움을 펼치는 대표 의료기관이 되겠다"며 "유관기관과 연계한 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소명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