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박창진 지부장의 민낯 의혹, 진실은?

2019-09-04 11:25:20








































[프라임경제] 땅콩회항으로 공익제보자가 된 박창진 대한항공 노조 대한항공직원연대 지부장. 하지만 '공익'이라는 명분으로 사익을 추구해선 안된다는 비판과 '제보자 보호'라는 두개의 명제가 존재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1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