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내 딸 프라이버시 위해…생기부 공개 경위 밝혀져야"

2019-09-06 13:35:25

- "영어 잘했다"던 딸 영어 내신 점수 '4~7등급' 알려져…청문회서 '검찰 유출 가능성' 시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가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딸의 프라이버시를 위해서라도 생활기록부(이하 생기부) 공개 경위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송기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압수수색 할 때마다 언론이 따라가고, 압수수색한다고 언론에 나온다"며 "그런 것 때문에 정치한다고 이야기하는 것이지 수사하는 게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한다'는 취지 발언 앞뒤로 조 후보 딸 한영외고 시절 영어 성적이 공개된 점도 문제 삼으며 "생기부가 어떻게 나왔는지 확인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는 "본인 동의에 의하거나 검찰의 압수수색에 의해서 공개될 수 있다고 알고 있다"면서 "딸은 동의하지 않았다"고 해 검찰 유출 가능성을 언급했다. 

지난 2일 조 후보가 국회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딸의 의학논문 저자 부당 등재 논란과 관련해 "아이가 영어를 조금 잘하는 편"이라며 "그 실험에 참석하고 난 후 논문에 참여한 연구원들이 연구성과 및 실험성과를 영어로 정리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던 것 같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다음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 딸 영어 작문은 모두 6등급 이하, 문법은 모두 5등급 이하, 독해도 7등급 이하였다"며 "영여 내신 성적이 좋지 않았다"고 폭로했다. 

이후 조 후보 딸은 고교 성적 공개와 관련해 경찰에 개인정보유출자를 처벌해달라고 고소했다. 

이날 청문회에서 조 후보는 "우리 아이 프라이버시를 위해서라도 (생기부가 어떻게 나오게 됐는지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힘 줘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