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장관 출신 천정배 "靑·與 '극단적 검찰 비난' 옳지 않아"

2019-09-10 14:43:48

[프라임경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이 마무리됐지만 청문회와 검증 과정에서 촉발된 치열한 갈등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검찰도 조 장관 주변 인물에 대한 수사와 기소를 이어가고 있으며 여권과 청와대에서는 검찰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기도 한다. 이런 와중에 천정배 무소속 의원이 청와대와 여당의 태도에 쓴소리를 해 주목된다.

천 의원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법무부 장관을 지낸 바 있다. 비검찰 출신 장관으로서 개혁 국면을 직접 겪은 바 있는 인물이라 그의 조언에 특히 관심이 모아진다.

천 의원은 9일 저녁 광주평화방송 라디오 '함께하는 세상 오늘'에 출연해 "윤석열 검찰이 조국 후보자 주변에 대한 수사를 시작하자 청와대와 여당 수뇌부가 극단적인 표현을 써가며 검찰을 비난했다. 이것은 옳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런 현상에 대해 그는 "검찰을 자기들 정치권력의 하수인으로 묶어두겠다는 것"이라고까지 표현했다. 

또한 천 의원은 "검찰개혁의 요체는 두 가지다. 하나는 검찰을 정치권력의 하수인에서 탈피시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무소불위의 검찰 권한을 분산시키고 검찰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강화함으로써 검찰 권한의 남용을 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천 의원은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라는 기득권 거대 양당이 승자독식을 위해서, 서로 상대방을 거꾸러뜨리고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서 싸움에만 몰두하면서 국정이 지금 방치되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그는 "이런 싸움판 정치를 극복하기 위해서 합리적이고 유능한 제3의 대안정치세력이 꼭 있어야 된다"고 부연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