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평가誌 포럼, 감정평가 빅데이터 정보 구축·활용 방안 모색

2019-09-10 16:25:25

- 업계·학계 중지 모아 제도 개선, 제공 데이터 질적 향상 추진 방침

▲감정평가誌 포럼 발표자와 토론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한국감정평가사협회



[프라임경제] 한국감정평가사협회(회장 김순구)와 한국감정평가학회(회장 노태욱)는 9월10일 14시 신용호타워(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소재)에서 제4회 감정평가誌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감정평가 빅데이터 정보의 체계적인 구축·활용방안과 감정평가사 추천제도의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영남 감평협 감정평가정보센터장과 김성규 감평협 감정평가추천센터장이 각각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는 감정평가정보센터의 대응 전략'과 '시·도지사 감정평가업자 추천제의 현황과 바람직한 제도 개선 방향 모색'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토론자로는 △이진경 상지대학교 교수 △윤동건 한양사이버대학교 교수 △정용집 제일감정평가법인 감정평가사 △이재순 호서대학교 교수 △홍원철 성동구청 토지관리과 토지평가팀 팀장 △강정훈 감정평가법인 태백 감정평가사 △최태규 제일감정평가법인 감정평가사 △장충용 대한감정평가법인 감정평가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토론자로 참석해 주제와 관련한 토론을 펼쳤다.

전영남 센터장은 "감평협이 국가전문자격사단체로 국민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감정평가 빅데이터와 지능정보기술을 결합해 올바른 정보를 생산함으로써 부동산정보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규 센터장은 "추천제도가 '사회적 공공서비스재'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감정평가전문기관에게 고도의 윤리준수의무를 부과하고, 연수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며 "또, 감정평가사의 독립성 강화를 위해 법령을 정비하고, 감정평가 신뢰성 제고를 위해 추천제도를 확대해 국민재산권을 보호하고, 공정한 감정평가문화를 조성하는 데 협회가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순구 감평협 회장은 "부동산에 대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위해서는 정확한 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노태욱 한국감정평가학회장은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어느 때보다 정보의 중요성은 높아지고 있다"면서 "감정평가 빅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구축함으로써 국민에게 보다 질 높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