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티구안 금융 프로모션 실시

2019-09-10 16:30:36

- 프로모션 모든 고객 대상 2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도 제공

[프라임경제]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는 9월 한 달간 폭스바겐의 2020년형 티구안 출시를 기념한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금융 프로모션에는 최대 49%라는 높은 잔존가치 보장과 저렴한 월납입금을 자랑하는 잔가보장 할부프로그램과 파격적인 무이자 혜택으로 2020년형 티구안을 구매할 수 있는 무이자 클래식 할부프로그램이 포함된다.

먼저 잔가보장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해 2020년형 티구안 2.0 TDI(4133만9000원, 개소세 인하분 반영가)를 구입할 경우, 선납금 30%를 내고 월납입금 부담을 대폭 줄여 36개월 동안 매월 29만1000원을 납입하면 2020년형 티구안의 오너가 될 수 있다. 

또 무이자 클래식 할부프로그램을 이용 시에는 매월 68만9000원씩 36개월간 납부(선납금 40% 납입 시)하면 된다. 

더불어 이번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의 2020년형 티구안 프로모션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에게 구입 후 2년 이내 운행중 차대차 사고(운전자 과실 50% 이하)로 인한 수리비가 차량 권장소비자가격의 30% 이상인 경우 신차로 교환할 수 있는 '2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이 함께 제공된다.

▲ⓒ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한편,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의 공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V-click을 통해 2020년형 티구안 금융계약을 완료하는 고객전원에게 5만원 상당의 모바일 주유권과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의 캠핑의자를 증정한다. 

V-click은 차량계약 시 타인에게 개인정보와 금융 관련 서류를 발급 및 제출할 필요가 없어 투명한 계약 프로세스와 한층 강화된 보안성을 자랑하는 비대면 금융계약 모바일 앱이다. 

뿐만 아니라 금융계약과는 별도로 아테온에 처음 선보였던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Triple Trust Program)이 2020년형 티구안 구매고객들에게도 동일하게 제공된다.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에는 먼저 3년의 기본 보증기간 이후 추가 2년 또는 최종 주행거리 15만㎞(선도래 기준)까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어드밴스드 워런티(Advanced Warranty)와 차량운행 시 파손되기 쉬운 차량 부위에 대해 수리 혜택을 제공해 유지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바디 프로텍션(Body Protection) 및 파츠 프로텍션(Parts Protection) 프로그램이 함께 포함 된다. 

바디 프로텍션은 차량 출고일로부터 1년 또는 1만2000㎞(선도래 기준)까지 판금, 도색 등의 복원수리가 필요한 경우 수리비 기준 150만원 한도 내에서 총 1회에 한해 수리비의 80%를 보상한다. 

파츠 프로텍션은 같은 기간 내에 전면유리, 사이드미러, 타이어가 파손돼 부품교체가 필요할 경우 수리비 기준 각 부품별 150만~200만원 한도 내에서 각 1회에 한해 수리비의 80%를 보상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강형규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사장은 "이번 프로모션은 보다 많은 분들이 이미 검증된 수입 SUV의 강자 티구안을 경험하실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된 프로그램이다"라며 "그 어느 때보다 파격적으로 마련된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2020년형 티구안의 오너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2020년형 티구안의 사전예약은 국내 최대 오픈마켓인 11번가에서 오는 18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사전예약을 원하는 고객들은 17일까지 11번가 프로모션 사이트에서 사전예약 알림 받기를 신청하면 18일 예약 시작 전 사전알림을 받을 수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