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자영업자 경영애로, 은행 건전성에 영향"

2019-09-10 17:26:58

- 은행권 '자영업 컨설팅' 상생 관계형 금융 출발점

[프라임경제] "자영업자의 경영애로는 은행의 건전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10일 역삼 신한갤러리에서 진행된 '신한 SOHO 성공지원 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은행들을 향해 자영업자들에 대한 내실 있는 컨설팅 지원을 요청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사진 왼쪽 세번째)와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 네번째)가 '신한 SOHO 성공지원 센터' 개소식 진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동운 기자


이날 행사에는 윤석헌 금감원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신한 SOHO 성공지원 센터'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이 경영 및 금융애로 관련 상담 및 컨설팅을 받을 수 있도록 서울지역 3곳(강남‧중부‧남부)에 마련한 신한은행 컨설팅 센터다. 성공한 자영업자 '1대1 멘토링'과 함께 △신한 SOHO사관학교 △성공 두드림 맞춤교실 등 교육프로그램을 개인별로 맞춤 지원한다.

이날 신한은행 관계자 및 컨설팅 자문위원 등을 만난 윤석헌 원장은 경영컨설팅 지원체계 및 성과 등 현장 의견을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아울러 멘토단 참여 자영업자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컨설팅 지원 효과 및 자영업 종사자들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자영업자 생생토크 패널 오른쪽)이 자영업자들로부터 의견 청취를 하고 있다. = 김동운 기자


윤 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내 자영업은 전통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경쟁은 과다한 반면, 소비·유통구조 변화로 수요 감소가 이어져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은행권 개인사업자대출 규모는 2016년 약 261조원에서 2018년 313조원으로 증가했다. 은행권 기업대출금 중 비중도 2016년 33.6%에서 2018년 36.6%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윤 원장은 "이런 상황에서 은행권 자영업자 경영컨설팅이 양적‧질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이는 자영업자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자영업자와 은행이 상생하는 관계형 금융 현장 착근을 위한 유용한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새롭게 문을 여는 '신한 SOHO 성공지원 센터' 3곳에 대한 발언도 이어갔다. 

윤 원장은 "자영업자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언제든 방문해 해결 방안을 처방받을 수 있는 응급 상담체계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선배 자영업자로 구성된 멘토단이 생생한 사업장 노하우를 후배에게 전수함으로써 자영업자 컨설팅 '선순환 모델'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금감원 '올해 상반기 은행권의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지원실적 및 향후계획'에 따르면, 올 상반기 자영업자 대상 컨설팅 실시건수는 1128건에 달한다. 이는 전년(616건)대비 83.1% 증가한 수치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형태별로 △창업(822건) △세무(175건) △기타(36건)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이와 관련해 "자영업자 컨설팅 실시건수가 증가하고, 지역별 컨설팅센터가 확충되면서 은행권에서 실시하는 경영컨설팅이 자영업자 애로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역별 컨설팅센터 확충 및 자영업자 특화 프로그램 도입 등 우수사례를 다른 은행에 지속적으로 전파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