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기장군 유력인사 성추행 논란…총선 파장 갈수록 ↑ 이유는

2019-09-11 09:32:43

- 검찰송치로 진실공방 이어지며 정치적 마이너스 우려…빠른 폭탄 해체 필요

[프라임경제] 더불어민주당 유력인사가 강제추행 논란에 휘말려 부산 기장군 정치판도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모아진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그간 민주당 유력인사가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왔으며, 결국 기장경찰서는 기소 의견으로 이 사건을 부산동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했다.

기장군의회 의원인 A씨는 지난 7월 말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자신을 찾아온 이 인사와 환담 후, 배웅코자 군청(기장군청은 기장군의회와 건물을 함께 사용함) 주차장 방면 현관까지 따라나섰는데 이때 갑자기 허리를 끌어당겨 신체적 접촉이 있었다는 게 주장의 골자다. 

뒤이어, 같은 지역 여성정치인 B씨도 서로의 뺨이 수 초간 맞닿는 수치스러운 일이 일어났고 이에 항의하며 밀쳐냈다는 내용으로 처벌을 구하는 서류를 경찰에 접수, 같은 경찰서에서 사건을 검토하게 된 것이다.  

한편 도마에 오르게 된 유력인사는 지역 언론의 취재에 허위라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어, 이번 송치 이후 상황에 더 귀추가 주목된다는 평이다. 검찰의 처리 향배와 이후 사법부의 최종 판단에 따라서는 어느 쪽이고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당초 수치스러워 내용을 묻어두고자 했던 A씨 등이 결국 고소 결심을 한 것도 주변에 그런 일이 없었다거나 허위 공세라는 식으로 말이 돌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사과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이상한 사람이 되거나 지역 정가에서 오히려 묻힐 가능성이 생기자 진상 규명에 나섰다는 것. 

이렇게 한 정당의 지역 내 분란으로 끝나지 않고 나비효과가 생길 수 있는 점도 문제다. 기장군은 부산에 속하는 군 단위 지역이라는 특성상, 도농복합형 성격이 있다. 기존 거주민과 신도시 주민 등 표심이 갈리고 단순히 평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는 지역이다.

이런 터라, 이번 일이 민주당 지지층 분열 촉매가 될지 빠른 수습으로 매듭지어질지 민감하다는 얘기다. 당초 내년 총선에 불출마 가닥을 잡았던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결심을 사실상 번복하는 쪽으로 굳어지고 있으며, 무소속 정치인인 오규석 기장군수가 총선 전에 군수직을 사퇴하고 총선 도전을 할 가능성도 높다.

민주당으로서는 중도 성향인 오 군수 영입 여부 결론 등 상황을 빨리 정비해야 하는데 내분까지 겹쳐 고심이 깊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이번 문제는 기장 지역 민주당 지지층만의 일이 아니라 부산시당 차원의 사후 수습이 얼마나 정교하고 합당할지에도 부담을 싣는 숙제가 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1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