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연속 무분규 임금협상 감사" '생산라인' 찾은 예병태 쌍용차 대표

2019-09-11 09:59:01

- 무분규 협상 타결 고마움 전하고, 회사 정상화 동참 당부

[프라임경제] 쌍용자동차(003620)는 예병태 대표이사가 추석을 앞두고 생산현장을 방문해 명절인사를 나누고, 노고를 격려하는 등 열린 경영 및 스킨십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예병태 대표이사는 쌍용차 평택공장 조립라인을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회사의 생존을 위한 정상화 방안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국내 자동차산업이 노사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올해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에 합의함으로써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라는 결과를 만들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가 평택공장 조립라인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 쌍용자동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국내외 자동차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의 위기극복에 뜻을 모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되는 내부의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예병태 대표이사는 지난 4월 취임 직후 평택공장 생산라인 방문을 시작으로 팀장, 현장감독자 등 직급별 및 사업장별로 CEO 간담회를 가졌다. 아울러 "제대로 소통하는 조직이 제대로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소통의 중요성을 언급한 뒤, 임직원들과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