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 출범…10월 '성평등 임금공시제' 시행

2019-09-26 11:15:03

- '성별임금격차 해소 통한 여성이 일하기 좋은 서울' 추진

[프라임경제] 서울시가 성별임금격차 해소 등 성평등 노동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로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를 만든다고 25일 밝혔다.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여성과 남성의 고용률 격차는 1990년 26.2%p에서 2017년17.7%p로 일부 감소했으나, 월평균 임금 격차는 2008년 36.8%에서 2017년37%로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23개 투자출연기관 임금정보 수집‧분석 용역 결과를 토대로 '성평등 임금공시제 표준(안)'을 마련하고, 노-사 사회적 합의를 거쳐 오는 10월 국내 최초로 '성평등임금공시'를 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는 민간전문가 16명, 공무원 3명을 포함해 총 19명으로 구성되고, 서울시 성평등 노동정책 주요사항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한다.

위원회는 여성‧노동분야, 기업인, 성평등‧일자리위원회 등 민간전문가 13명,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노사정협의회 노사측 대표 3명, 공무원인 서울시장, 여성가족정책실장, 노동민생정책관 3명으로 구성된다.

주로 △성평등노동정책 종합계획 수립에 관한 사항 △성별임금격차 실태조사, 인식개선 및 개선방안에 관한 사항 △서울시, 산하기관, 민간위탁기관 평가지표 반영 및 성별임금격차 개선 촉진에 관한 사항 △민간기업의 성평등임금격차 개선에 관한 사항 △그밖에 성평등노동정책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심의‧자문하게 된다.

또한, 성평등노동정책 및 성별임금격차개선을 위한 전문적이고 깊이 있는 안건 심의 및 검토를 위해 차별심의 분과와 제도개선 분과를 별도로 운영할 계획이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더욱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성평등노동정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민간부문이 자율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성평등한 서울, 여성과 남성 모두 일과 생활이 조화로운 서울'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