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2000억원 규모 '솔로몬제도 수력발전소 건설' 수주

2019-09-30 16:08:05

- 수자원공사, 준공 후 운영·유지 도맡을 예정

▲30일 솔로몬제도 수도 호니아라에서 진행된 '솔로몬 티나 수력발전사업' EPC 계약식에 참석한 (사진 우측 네번째부터)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김덕중 수자원공사 본부장 △해리 쿠마(Harry Kuma) 솔로몬제도 재무부 장관 △브래들리 토보샤(Bradley Tovosia) 광물에너지부 장관이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현대엔지어링



[프라임경제] 현대엔지니어링이 1억6500만달러(원화 약 2000억원) 규모의 솔로몬제도 티나(Tina) 수력발전소 건설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30일 솔로몬제도 수도 호니아라에서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과 김덕중 수자원공사 본부장, 마나세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티나 수력발전사업 EPC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남태평양에 위치한 솔로몬제도의 수도 호니아라(Honiara) 남동쪽 20km에 위치한 티나강(Tina River) 일대에 발전용량 15MW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로 진입도로, 도수터널 및 발전용 댐 건설이 포함된다. 

사업비 총액은 2억1100만달러(원화 약 2500억원)규모이며, 이 중 현대엔지니어링의 EPC 계약 금액은 1억6500만달러(원화 약 2000억원)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티나 수력발전소 공사를 EPC(설계·구매·시공) 턴키(Turn Key) 방식으로 수행하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54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대외경제협력기구(EDCF)와 녹색기후기금(GCF)·세계은행(WB)·아시아개발은행(ADB) 등 다수의 공적개발원조 기관이 금융지원으로 무상공여와 저금리 차관을 제공하는 민관협력(PPP: Public Private Partnership)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수자원공사(K-water)는 2015년 티나 수력발전사업을 위한 공동개발협약(JDA:Joint Development Agreement)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본 계약에 앞서 양사는 특수목적법인(SPC)인 '솔로몬제도 티나 수력발전 유한회사'의 지분 투자자로 참여해 인프라PPP 사업의 전략적 투자자로 나섰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수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행하고 수자원공사는 준공 후 운영 및 유지관리를 맡게 된다. 

호주 북쪽 남서태평양에 위치한 솔로몬제도는 목재, 코코아 등 천연자원 수출에만 의지하는 열악한 경제 기반을 가지고 있다. 또한, 전력공급의 대부분을 디젤 발전이 차지해 전력요금이 매우 높은 수준이며 전력 공급시설도 부족해 전기 보급률이 낮은 상황이다. 

이번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 사업으로 솔로몬 제도의 전력 공급이 확대되고 산업 발전 및 경제 안정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녹색기후기금(GCF)은 기후변화로 수몰 위험에 처한 남태평양 도서국에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기존 화석연료 기반의 전력생산을 대체하기 위한 신재생에너지 공급 사업이 확대 될 전망이다.

또한, 이번 사업을 계기로 현대엔지니어링은 GCF, EDCF가 추진하는 개도국 민관협력사업에 파트너로 참여기회가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티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은 개도국 인프라개발 사업분야에서 공적개발원조 기관과 민간기업의 협력이 성과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솔로몬제도의 첫 번째 수력발전사업인 티나 수력발전소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지속 확대되는 동남아 지역 PPP 수력발전사업 추가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