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건강협회, 근로자 과로사 예방대책 세미나 열어

2019-09-30 18:33:59

[프라임경제] 직업건강협회(회장 정혜선)는 27일 '근로자의 과로사 예방 대책'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일산 킨텍스 제 1전시장 305호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는 산업보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근로자의 과로사 예방 대책 세미나에 참여한 관계자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 직업건강협회

이 날 세미나는 현재 과도한 근무량을 소화하고 있는 대한민국 근로자들의 스트레스 정도에 대해 알아보고, 예방 대책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먼저 김경하 근로복지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근로자 과로사의 현황 및 사례를 들며, 근로시간에 따른 산재보험 인정 범위와 일본 사례를 통한 방지대책 추진법에 대해 설명했다.

또 정혜선 직업건강협회 회장은 '직장인 과로사 예방 추진전략'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정 회장은 보건관리자의 역할을 강조하며, 과로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한 확인을 강조했다. 또 환경 변화와 조직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명진 직업건강협회 사업국장은 '근로자의 과로사 예방을 위한 활동내용'을 통해 스트레스 측정과 캠페인 사업 등 직업건강협회 내 과로사 예방을 위한 세부 추진실적을 알렸다.

다음으로 진행된 토론발표 시간에는 △허소연 전국공공운수노조 선전국장 △임우택 한국경영자총협회 본부장 △오지은 변호사 △김옥자 김포우리병원 보건관리자의 발표가 이어졌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참석자들의 토론으로 세미나가 마무리됐다.

정혜선 직업건강협회 회장은 "그 동안 대한민국 근로자의 과로사 위험 수준이 높은 단계에 직면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기울이지 못한 게 사실"이라며 "이번 세미나를 통해 직장 내에서 과로사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활동이 진행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직업건강협회에서 과로사 예방사업을 전개하여 근로자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박람회 기간 중 직업건강협회는 홍보부스를 운영해 사업장 근로자 자살예방 교육 프로그램 안내와 뇌파를 활용한 직무 스트레스 측정을 시행했다. 뿐만 아니라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운영하는 '2주이상 기침하면 결핵검진' 사업 설명도 함께 진행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