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래 의원, 고졸 취업 활성화…취업지원관제 등 대책 안착 촉구

2019-10-02 10:53:23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2016~2018 현장실습 학생 중도 복귀 현황. ⓒ 교육부

[프라임경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국회에서 고졸 취업률 제고를 위해 취업지원관 제도 등 보완 대책 정착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조 의원이 이날 교육부한테 받은 자료인 '직업계고 현장실습 참여 현황'에 따르면 2016년 참여기업은 3만1060개이지만 2018년 참여기업은 9527개로 2만1533개 감소했고 학생 수는 2016년 6만16명‬에서 2018년 2만2603명으로 3만7413명이 줄었다고 밝혔다.

이 현상에 대해 조 의원은 "현장실습 안전 강화 정책으로 인해 현장실습 참여 기업과 참여 학생의 감소가 큰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또 학교 유형별로 특성화고는 16.9%, 마이스터고는 3.5%, 종합고는 17.9% 감소률을 보여 "특성화고, 종합고에 대한 세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현장실습 안전 강화에 대해서 조 의원은 '2016~2018 현장실습 학생 중도 복귀 현황'을 언급하면서 "현장실습을 하는 도중 학생이 학교로 돌아가는 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학생들의 현장실습 만족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정부의 대책으로 참여 기업의 숫자가 많이 줄었지만 학생의 안전을 포기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부가 2020년까지 취업지원관을 전국 학교에 100명 배치하는 것을 목표로 올해 691명의 채용 인원을 받아 해당 인건비를 교육청에 보냈지만 지난달 1일까지 채용된 취업지원관은 439명에 그쳤고 이중 정규직은 165명에 불과하다"며 "취업률 제고와 취업지원관 제도 정착을 위해 교육부·시도교육청이 긴밀히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취업지원관은 현장실습 및 취업 기업을 발굴하고 기업 현장 점검과 학생 취업 상담 등 기업과 학교를 이어주는 역할을 수행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