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 10월의 차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E'

2019-10-08 14:49:40

- 전체 항목서 두루 우수한 점수 획득…"운전의 즐거움 제공"

[프라임경제]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이하 KAJA)는 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가 뽑은 10월의 차에 메르세데스-벤츠의 더 뉴 GLE가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 실용성 △안전성·편의사양 △상품성·구매의향도 총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한다. 

아울러 후보차량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E.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신차가 많이 출시됐던 지난 9월에는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와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E, 쉐보레 트래버스가 10월의 차 후보에 올랐으며, 더 뉴 GLE가 18.4점(25점 만점)을 얻어 10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더 뉴 GLE는 5개 평가항목에서 평균 3.68점(5점 만점)을 기록, 전체 항목에서 두루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이승용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더 뉴 GLE는 새롭게 바뀐 내외관 디자인과 직관적인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춘 프리미엄 SUV 차량이다"라며 "강력한 퍼포먼스와 효율성을 겸비한 최신 파워트레인이 장착돼 있어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KAJA는 지난 5월부터 이달의 차를 뽑아 발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볼보 크로스컨트리 V60(5월) △토요타 라브4(6월) △BMW 뉴 7시리즈(7월) △기아차 셀토스(8월) △볼보 S60(9월)이 이달의 차로 각각 선정됐다. KAJA는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매월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공지하고 있다.
 
한편, KAJA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48개 언론사가 회원사이며, 회원사 소속기자 2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KAJA는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언론의 창달, 올바른 자동차 문화 정착 유도, 기자들의 자질 향상과 회원 상호간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지난 2010년 8월12일 설립됐으며, 2013년 12월12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사단법인 인가를 받았다. 매년 1월,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