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M 상대로 제기한 사업조정 신청 60%는 이마트 계열"

2019-10-08 17:25:58

- 조배숙 의원 "소상공인 생존권 강력하게 보호해야"

[프라임경제] 최근 5년간 SSM(기업형슈퍼마켓)을 상대로 제기한 사업조정 신청의 60%가 노브랜드, 에브리데이 등 이마트(139480) 계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조정제도는 대형유통업체들의 무분별한 사업진출과 확장으로부터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영역을 보호하고 골목상권을 지키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 중인 분쟁조정 제도다.

▲조배숙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SSM을 상대로 제기한 사업조정 신청의 60%가 노브랜드, 에브리데이 등 이마트 계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 ⓒ 연합뉴스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전북 익산을)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SSM 사업진출에 따른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조정 신청은 총 176건이었다.

176건 중 이마트 자체브랜드(PB)인 '노브랜드'를 대상으로 한 사업조정 신청이 71건으로, 40%를 차지했다.

이마트의 대형슈퍼마켓인 '에브리데이'(32건)까지 포함하면 이마트 계열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사업조정 신청 건수는 총 103건(60%)이었다.

이마트 노브랜드는 2016년부터 중소상공인들로부터 사업조정 신청이 접수되기 시작했다. 2017년 42건으로 대폭 증가했고, 2018년 22건, 올해 4건으로 지속적으로 사업조정 신청이 접수되고 있다.

한편 최근 5년간 중기부와 지방자치단체에 접수된 사업조정 신청 건수는 총 264건으로, 이 중 76%에 해당하는 201건이 자율 합의로 처리됐다. 이런 가운데 정부의 실효성 있는 처분이 내려지는 조정권고 처리건수는 9건에 불과해 사업조정제도가 적극적으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 의원은 "특정 대기업을 대상으로 소상공인 사업조정 신청이 집중된 만큼 중기부의 조사와 대책이 필요하다"며 "중소벤처기업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사업조정제도를 운영해 골목상권과 소상공인들의 생존권을 강력하게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