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막바지 총력

2019-10-10 09:20:47

- 김홍장 시장, 문의상 의장 면담...국회 심의 앞두고 활동 강화

[프라임경제] 충남 당진시가 2020년 정부예산 확보의 마지막 관문인 국회 심의에 대응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홍장 시장은 지난 8일 국회를 방문해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사업비 증액 필요성을 설명하고 지원을 당부했다. ⓒ 당진시

10일 시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은 사상 최대 규모의 정부예산을 확보했던 올해 예산 8410억원보다 5% 증가한 8852억원으로, 목표액의 98.7%인 국비 8739억원이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이에 시는 당초 목표액의 100% 초과달성을 목표로 정하고 현안사업을 중심으로 국회 심의과정에서 관련 예산이 증액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한 주요 사업으로는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 설치 △장고항 국가어항 개발사업 △육아종합지원센터 건립 △신평∼내항 간 항만진입도로 건설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당진∼천안(당진∼아산 구간) 고속도로 건설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 건설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 △합덕∼고덕IC 국도40호 도로 건설 △당진∼서산 국지도 70호선 건설 △남이흥 무인종가 체험마당 조성 등 11개 사업이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해당 현안사업과 관련해 지난 8일 국회를 방문,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사업비 증액 필요성을 설명하고 많은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김 시장이 건의한 중요 현안 중 하나인 국가미세먼지 정보센터의 경우 지난달 9일 김 시장이 조명래 환경부장관에게도 강력히 건의했던 사업이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미세먼지관리종합계획을 과학적으로 뒷받침하고 미세먼지 배출량의 정확한 산정과 관련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기관으로, 충남도에서도 핵심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밖에도 김 시장은 이날 면담에서 당진 지역 내 유일한 국가어항인 장고항의 조기건설을 통해 관련 연계 인프라 사업을 앞당길 필요성이 있다는 점과 대통령 공약사항인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의 속도감 있는 추진으로 석문산단 분양률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해야 한다는 점도 설명했다.

시는 향후 국회의 정부예산안 심의 일정에 맞춰 예산결산위원회 소위원회와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정부예산 확보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와 부서별 정부예산 확보 보고회를 개최하고, 관련 부처를 방문해 사업의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정부예산 확보 최종 단계인 국회 심의가 다가오고 있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 당초 목표한 정부예산을 확보해 현안사업들을 실현해 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