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2019 한울타리 어울림 대축제' 성료

2019-10-10 11:36:29

[프라임경제] 충남 태안군이 다문화가족의 소통과 화합, 지역 주민간의 교류와 통합을 위해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태안의 상징을 글귀로 담은 대형 비빔밥 퍼포먼스 모습. ⓒ 태안군

군은 지난 9일 태안군청소년수련관 앞 운동장에서 가세로 군수 및 군 관계자, 다문화가족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한울타리 어울림 대축제'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우리가족 多 행복해 U'라는 부제로 다양한 가족의 형태를 이해하고 함께할 수 있는 화합의 장을 통해, 지역주민 간 공동체의식을 강화하고 지역 소속감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결혼이주여성의 다국의상 퍼레이드 모습. ⓒ 태안군

이날 행사는 다문화가족자녀 댄스공연과 결혼이주여성의 다국의상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태안의 상징을 글귀로 담은 대형 비빔밥 퍼포먼스와 화합노래자랑 등이 펼쳐져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한편 이날 행사장 주변에는 △다국놀이 및 다국의상체험 △베트남 전통놀이감 만들기(쭈온쭈온) △모두 家 평등 OX퀴즈 △아나바다 장터 △인생사진관(포토존) 등과 함께 베트남, 필리핀, 태국, 중국 일본의 다국음식 체험부스가 함께 설치돼 풍부한 즐길거리와 먹을거리를 제공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한울타리 어울림 대축제를 통해 다문화 가족이 서로 격려하고 우애를 다질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된 것 같아 기쁘다"며 "다문화가정이 우리 지역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소중한 분들이라는 것을 함께 인식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