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가든서포터즈'와 국립세종수목원 미리 가본다

2019-10-10 10:07:40

- 숲이 국민에게 다가갑니다! 함께 만드는 국립세종수목원

[프라임경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12일 국립세종수목원에서 '가든서포터즈' 활동을 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목원·정원 조성에 대한 길잡이(멘토-멘티)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산림청 가든서포터즈가 정원 봉사활동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산림청

가든서포터즈(garden supporters)는 산림청이 정원에 관심이 있는 대학생 100명을 선발해 구성했으며 3년간 정원박람회 자원봉사, 정원관련 정보 공유, 관련 홍보 활동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한다.

국립세종수목원은 2020년 5월 준공 예정으로 현재 조성단계에 있는 수목원에 가든서포터즈 학생들을 초대해 국립수목원 조성 현장을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날 산림청과 가든서포터즈는 국립세종수목원 현장에서 '산림청 멘토와 만남의 시간'을 갖고, '주제별 식물심기 체험'을 할 예정이다.

이 시간동안 가든서포터즈는 국립세종수목원의 생태·공간조성의 주제와 방법 등에 대해 현장에서 해당 업무를 하고 있는 산림청 멘토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가든서포터즈는 산림청 멘토와 함께 국립세종수목원 습지원 '청류지원'에서 주제에 맞는 다양한 식물 심기체험을 하는 등 경관 연출을 직접 해보며 식재디자인 개념과 조합의 원리를 배운다.

이재원 산림청 수목원조성사업단 과장은 "이번 가든서포터즈와 함께하는 멘토-멘티 프로그램은 국립세종수목원을 조성 단계부터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국립세종수목원 개원 이후에도 전통정원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국민 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예정으로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