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2019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개최

2019-10-10 15:53:05

- 연구원들 제안 미래 모빌리티 기술 향연…"창의적 연구개발 문화 조성"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자동차(000270)는 기술연구소(경기 화성시 남양읍 소재)에서 '2019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은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내 창의적인 연구 분위기를 조성하고, 연구원들의 연구개발에 대한 열정을 장려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는 행사다.

이번 페스티벌은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Lifetime partner in automobiles and beyond)'라는 현대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 △Beyond People △Beyond the Car △Beyond Life 총 세 부문에서 연구원들이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실물 제품을 제작해 경연을 펼쳤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가운데)과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현대자동차

올해 행사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 선도 △새로운 방향성 제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 전달에 초점을 두고 개발됐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연구원들이 기한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든지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도록 4~7월 4회에 걸쳐 아이디어 제안을 받았고, 최종적으로 남양연구소 8개팀과 중국기술연구소 3개팀이 본선에 올랐다.

본선에 오른 11개팀은 제작비와 작업공간 등을 지원 받았으며, 3~5개월 동안 각자의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했다.

이날 열린 행사에서 본선 진출 11개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500여명의 심사위원단은 작품의 참신성과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순위를 매겼다.

먼저, Beyond People 부문에서는 △태양 위치를 추적해 햇빛을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색각 이상자를 위한 색보정 시스템 'With Eye' △자동차 주변상황을 3D 모델링해 서라운드 뷰 모니터에 표현해주는 'H-FUTURE' △음성인식을 통한 사이드미러 자동 조절 기술 'DBD(戴表队)'가 본선에 진출했다.

▲2019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 참가한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팀. ⓒ 현대자동차

Beyond the Car 부문에서는 △박스 조립형 경량트럭 'Made By Move' △하프미러 장착을 통한 외관 가변형 차량 '포터 클래식(Poter Classic)' △아키텍처 타이어 'AIR YES TIRE' △날씨를 미리 예측해 자동으로 차량 가림막을 작동시켜주는 'GAP' 진출했다.

마지막으로 'Beyond Life' 부문에서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를 활용한 문콕 방지 장치 'CAR E' △센서를 활용해 좁은 길 운행을 보조해 주는 '님아 그 길을 가지 마오' △헤드램프를 활용한 차량 커뮤니케이션 시스템 '내 눈을 바라봐' 등이 본선에 진출했다.

그 결과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팀이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으며 △CAR E △With eye △DBD가 최우수상을, 나머지 팀들이 우수상을 차지했다. 대상팀에게는 상금 700만원과 미국(CES) 견학기회가 주어지며, 최우수상 3팀에게는 상금 500만원과 아시아 국가 견학, 우수상 7팀에게는 상금 3000만원과 국내 견학 기회가 제공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단순히 자동차를 개발하는 것을 넘어 고객 삶의 동반자가 되기 위한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는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전달하고자 하는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의 바람과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었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