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국내기업, 日 전범기업과 연결고리 끊어야 할 때

2019-10-17 19:22:30

[프라임경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로 촉발된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된 지 100일이 지났다. 그러나 전범기업과 연결고리를 지닌 일부 국내기업들은 여전히 사익 추구에만 급급한 모습이다.

<프라임경제>는 일본과 국내 사료를 기반으로 알려지지 않은 전범기업들과 국내기업간 △투자현황 △주식상호교환 △제품 수입 △MOU(업무협약) 등을 밝혀 시민 주도로 진행되는 불매운동을 적극 지원하며 국내기업의 독립과 자생을 돕고자 적극 나서고 있다.

문제는 전범기업과 관계를 유지 중인 국내기업들에게 "해당 기업이 전범기업임을 인지하고 있었냐"라는 공통된 질문에 상당수는 "알지 못했다"고 답변했다는 점이다.

이들은 그 배경으로 "너무 많은 시간이 지난 일들이며 국내에 제대로 된 전범기업에 대한 역사적 사료들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항변한다.

실제 이명수 의원(자유한국당)이 발표한 '전범기업 명단'에는 대표성을 지닌 특정 기업에 대한 상세한 기록들만 기록돼 있을 뿐, 그 외 기업에 대해서는 일본과 한반도 내 강제동원작업장 수와 강제동원 확인 근거자료들만 존재한다.

하지만 이 자료를 토대로 단순 검색만으로도 해당 기업들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었고, 이 과정들이 있었기에 역사적 사료에 입각한 보도가 가능했다는 점 등이 이들 반론의 신빙성에 대한 의문을 증폭시킨다.

그동안 일본 전범기업들과 합작사를 설립하거나, 투자를 받거나 혹은 하거나 거래를 지속하는 이러한 행동들이 언젠가는 국내기업의 지속가능경영 기반을 흔들 것이라는 주장은 단순 추측에 불가했다. 하지만 이번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가 국내 경제에 미친 영향들을 미뤄봤을 때 이러한 추측이 억측이 아니었다는 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일본 전범기업과 연결고리를 지닌 국내기업들이 전범기업들에 대해 "알지 못했다"라고 답변한 것이 자료 부족에 따른 결과인지, 단순 사익을 위한 '외면'인지는 해당 기업들만이 알 것이다. 

다만 국내기업들은 누군가로부터 투자를 받고 제품을 생산하면 그 제품을 소비자 혹은 소비주체가 소비해야 이익이 창출된다는 것을 잊고 가치판단을 할 때 불매운동 주체인 소비자를 등한시하면 또다시 위기가 찾아온다는 점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