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안군, 말이산 45호분 상형토기 4점 26일 전시

2019-10-23 15:46:07

- 집모양 토기 1점, 배모양토기 1점, 사슴모양뿔잔 1점, 등잔모양토기 1점 함안박물관 전시

▲올해 말이산고분군 45호분에서 출토된 상형토기. ⓒ 함안군

[프라임경제] 함안군이 '가야리 유적' 사적지정을 기념한 아라길 가을바람축제 연계행사로 올해 말이산고분군 45호분에서 출토된 상형토기 4점을 오는 26일부터 11월18일까지 함안박물관에서 전시한다.

전시되는 상형토기는 아라가야의 화려한 토기제작기술이 반영된 집모양토기[家形土器], 사슴모양뿔잔[鹿形角杯], 배모양토기[舟形土器], 등잔모양토기[燈盞形土器] 등 총 4점이다.

이번 전시는 발굴조사를 담당한 (재)두류문화연구원의 유물 실측과 분석을 완료한 후, 문화재청의 승인을 얻어 진행됐다. 이를 계기로 지난 5월 현장공개회 이후 직접 유물을 볼 수 없었던 많은 관람객의 아쉬움을 달랠 수 있게 됐다.

함안군 관계자는 "말이산 45호분 출토 상형토기 전시를 통해 함안군 아라가야 연구복원사업의 정책홍보와 화려한 토기제작기술을 가진 아라가야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6일 열리는 말이산별축제와 말이산 45호분 상형토기 전시 문의는 군 가야문화유산담당관실 가야사조사연구담당으로 하면 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