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카오 "댓글 서비스, 부작용 심각…개편 예정"

2019-10-25 16:24:19

- 연예 섹션 뉴스 댓글 잠정 폐지 및 인물 키워드 관련 검색어 삭제 등 조치

















[프라임경제] 카카오는 25일 판교 오피스에서 현 댓글 서비스의 부작용을 인정해 연예 섹션의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 인물 키워드 관련 검색어를 제공하지 않는 방향으로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