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쓰레기 4500kg 치워" 휴먼인러브, 충남 태안 해양정화

2019-10-30 11:32:47

- 선박·보트·각종수중장비 투입, 타이어·건축폐자재·플라스틱·비닐·유리 등 수거

▲태안 신진항과 부억도 해양정화활동에 휴먼인러브 긴급구조단과 자원봉사자, 태안군청과 신진도리어촌계 등 89명이 참여했다. ⓒ 휴먼인러브

[프라임경제] 국제구호개발NGO 휴먼인러브는 지난 10월26일 충청남도 태안 신진항과 부억도에서 휴먼인러브 긴급구조단과 자원봉사자, 태안군청과 신진도리어촌계 등 총 89명과 함께 해양정화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은 환경보호 교육, 수중 및 수변 쓰레기 수거, 모니터링 순서로 진행했고 선박 1대와 보트 1대, 그리고 각종 수중장비를 투입했다.

이날 활동을 통해 수중에서는 타어어, 건축용 비계 파이프, 사다리, 테이블, 페인트통, 어망 등을, 수변에서는 음식 포장 용기, 플라스틱, 비닐, 유리, 금속 캔, 의류 등 총 약 4500kg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충남 태안은 동서남북 4면이 바다와 접하여 해안 면적이 넓고 섬이 119개에 달한다. 여기에 중국과 한강 등 내륙에서 유입된 쓰레기가 조류를 타고 밀려와 태안의 해안가 곳곳에 쌓이고 있다. 게다가 태안은 수산업의 규모가 크고 유명 해수욕장과 캠핑장 등 관광지가 많아서 이에 따른 쓰레기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신진도리 박기복 어촌계장은 "쓰레기가 어마어마하게 많아서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다"며 "쓰레기 수거를 위해 멀리서 와준 자원봉사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휴먼인러브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 유엔 공보국 공식협력단체로서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에 발맞춰 국내외 취약계층 지원, 재난구호, 환경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휴먼인러브는 2012년부터 한강과 해양에서 환경정화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해양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고 해양 생태계를 보전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