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초청 '락음국악단' 무료 특별공연 열어

2019-11-01 09:13:23

- 우리고유의 멋과 가락이 담긴 국악을 새롭게 해석

▲'락음국악단' 특별연주회 포스터. ⓒ

[프라임경제] 여수시 초청으로 '락음국악단'이 오는 6일 GS칼텍스 예울마루서 우리고유의 멋과 가락이 담긴 국악을 새롭게 해석해서 연주하는 특별공연을 펼친다.

이날 연주회는 가장 한국적이면서 세계적인 음악을 목표로 창작한 곡을 새로운 편제에 부합되는 해석을 함으로 색다른 묘미를 찾아볼 수 있다.

옛것을 본받아 새로운 것을 창조한다는 '법고창신'의 정신을 이어 전통을 바탕으로 현대적 감성과 세련미가 더해진 음악을 지향하는 국악 연주회다.

'락음국악단'은 전통 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지켜나가고자 뜻을 모은 젊은 국악인들의 열정이 넘치는 무대와 새로운 국악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다.

가을밤의 정취가 물씬 풍기는 이날 공연은 모든 추억속의 드넓은 바다는 마음속에 깊은 자리로 함께 한다는 '항해의 노래', 한국음악의 섬세함과 기교를 느낄 수 있는 '초소의 봄'이 연주된다.

이어 개량된 25현 가야금으로 연주할 수 있게 전통민요 도라지를 편곡해 화려한 화상감과 풍성한 음향을 더해주고 다양한 리듬감과 속도감으로 색다른 멋을 느낄 수 있다.
 
판소리로는 사계절의 자연 변화와 그 자연의 모습들을 소개하고 해마다 늙어가는 자신의 인생  무상을 노래하며 잠시라도 젊었을 때 즐겨볼 것을 권하는 노래로 '사철가'와 부정한 자들을 향한 비판과 현실의 울분을 풍자와 해학을 통해 유쾌하게 담아낸 '장타령'이 이어진다.

태평소 협주곡으로 영화 속의 아름답고 감성적인 선율을 전통 국악기를 활용해 새롭게 협주곡으로 편곡해 태평소의 역동적이고 풍부한 연주가 돋보이는 '산체스의 아이들'이 연주되고 한국의 대표적인 애창곡 '선구자'와 '그리운 금강산'을 국악 관현악으로 편집해 여수시합창단과 함께한다.

한편 서울시국악관현악단 김혜연 단원이 진행을 맡아 우리의 멋과 전통이 담긴 국악을 현대적 감성으로 세련되게 소개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