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민청원 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2019-11-06 15:30:50

- 2017년 8월부터 19년 20일까지 총 68만9273건 올라와

[프라임경제] 청와대는 지난 2017년 8월19일부터 2019년 10월20일까지 운영중인 '청와대 국민청원'의 데이터를 분석해 6일 발표했다. 

지난 2년 반 동안 문재인 정부의 대표성과 중 하나로 꼽히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국민이 묻고 정부가 답' 하는 방식으로 국민과 국정 운영 관계의 질적 변화를 목표로 운영되고 있다. 

▲청와대가 지난 2017년 8월19일부터 2019년 10월20일까지 운영 중인 '청와대 국민청원'의 데이터를 분석해 데이터로 보는 국민청원 책자를 발행했다. ⓒ 청와대


이에 청와대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드러난 국민의 뜻과 한국 사회의 이슈를 구글 애널리틱스를 이용해 설명했다. 

데이터 분석기간인 2017년 8월19일부터 2019년 10월20일까지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총 청원 수는 68만9273건으로, 이는 하루 평균 851건에 달했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를 표한 수는 9162만7244건이었으며, 하루 평균 24만5586명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를 방문해 하루 평균 11만3120명의 동의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 중 정부 답변의 조건을 충족한 20만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 수는 124건이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방문자 전체를 분석했을 때 △만 18세~24세 방문자는 29.3% △만 25세~34세의 경우 26.1% △만 35세~44세는 20.4%에 이르는 등 만 18세부터 만 44세의 방문자가 전체 방문자의 75.8%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방문 유입 경로에 차이를 보이고 있었다. 저연령대 일수록 소셜미디어 및 커뮤니티를 통한 방문자 비율이 높고 고연령대의 경우 직접방문 비율이 높았다. 또 여성이 58.3%로 남성 41.7% 보다 16.6%p 포인트로 소셜미디어 및 커뮤니티 선호도를 간접 추론할 수 있었다. 

만 18세~24세의 경우 페이스북을 24.02%로 가장 선호하고 있었으며, 다른 연령에서는 이용하지 않는 유튜브를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을 방문하고 있었다. 동연령이 주로 이용하고 있는 커뮤니티는 △웃긴대학 △일간베스트 △인스티즈 등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만 25세~34세의 경우 페이스북(10.89%)뿐 아니라 네이버 카페(9.32%)를 유사한 비중으로 이용하고 있었고 △뽐뿌 △보배드림 △일간베스트 등을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를 방문했다. 

만 35세~44세의 경우에는 네이버 검색과 네이버 카페가 각각 15.12%, 13.18%로 페이스북(6.84%)을 앞서고 있었으며, △뽐뿌 △보배드림 △82cook △MLB Park △클리앙 등을 선호하는 커뮤니티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만 45세~54세의 경우 유입 경로에서는 다음 검색이 12.19%로 네이버 검색(12.13%)을 0.06%p로 매우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었으며, 유입 커뮤니티로는 △보배드림 △82cook △뽐뿌 △딴지일보 순으로 조사됐다. 

동의 수 기준으로 볼때 만 18세~24세의 경우 '인권·성평등' 분야의 청원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고, 만 25세~34세의 경우 △정치개혁 △인권·성평등 △육아·교육 분야에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여성과 남성으로 구별해서 관심 청원을 분석할 경우 △자유한국당 해산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김보름·박지우 처벌과 관련된 청원이 공통으로 순위에 올랐으며, '정치개혁 관련 청원'과 '인권·성평등 관련 청원'에서는 여성과 남성의 작지만 의미 있는 관심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으로 시기별로 청원 수 및 동의 수 변화를 살펴본 결과, 청원 수 기준으로 볼 때 '정치개혁' 관련 청원이 '인권·성평등' 관련 청원을 앞서고 있지만 동의 수 기준으로 볼 때 '인권·성평등'이 '정치개혁'을 앞서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정치개혁' 관련 청원에 집중되면서 정쟁의 장이 됐다는 주장의 타당성을 잃게 만드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정치개혁 청원수의 시기별 흐름을 볼 때도 △2018년 1월 △2018년 5월 △2019년 3월이 2019년 8월 및 9월을 크게 앞서고 있었고, 동의 수 기준으로 볼 경우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정당해산 청원이 있었던 지난 4월이 8월과 9월을 앞서고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청원은 지난 3월31일 최소동의 100명의 '사전동의제' 등 개편을 진행했다"며 "그 이후 △중복게시 △욕설 및 비속어 △폭력적·선정적 또는 특정 집단에 대한 혐오 표현 △개인정보 △허위사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 등이 담겨 숨김 및 삭제 처리되는 청원 대상이 월평균 7260건에서 30건으로 급격히 줄었다. 또한 '사전동의제'는 월평균 방문자수와 청원수의 변화를 가져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