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의 개발 철학 "미래 모빌리티는 인간 중심"

2019-11-08 10:53:57

- '스마트시티 자문단' 구성·혁신 도전 지속…"게임체인저 위상 한층 강화"

[프라임경제] 현대자동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Human-Centered)'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은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류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도전을 펼쳐 나가고자 한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이하 MIF) 2019'에서 이 같이 선언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전 세계 미래 기술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대규모 포럼 개최 및 차세대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을 공개한 것은 현대차그룹이 혁신 생태계에서 게임체인저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다. 

현대차그룹의 혁신 거점인 현대 크래들(CRADLE) 주관으로 올해 4회째를 맞는 MIF는 글로벌기업 경영자와 정부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주제로 샌프란시스코 피어 27(Pier27)에서 열린 MIF 2019는 혁신적 모빌리티가 제공하는 사회적 가치에 대한 심도 깊게 논의하는 등 혁신 생태계와 적극 소통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기조연설에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에 대해 강조하고 있는 모습. ⓒ 현대자동차그룹


포럼은 글로벌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대담과 주제발표 외에도 참가자들 간 자발적인 협업을 모색하는 네트워킹 미팅, 유망 스타트업들의 기술력을 홍보하는 스타트업 홍보관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미래 혁신 분야의 전 세계 리더들이 대거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미국 도시개발 건축가로 잘 알려진 피터 캘도프를 비롯해 △H2에너지 롤프 후버 회장 △우버 엘리배이트 에릭 앨리슨 총괄 △리막 마테 리막 CEO △그랩 후이링 탄 공동창업자 등이 패널 및 발표자로 참석했다. 

이런 가운데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포럼 개막 기조연설에서 모빌리티의 과거와 현재를 재구성한 뒤 인간 중심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기 시작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다"라며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다는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이 완전히 기존의 문제점들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렵다"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해결은 어려울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기조연설에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에 대해 강조하고 있는 모습. ⓒ 현대자동차그룹


그러면서 그는 "저는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도시와 모빌리티는 시작부터 우리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 왔고, 그렇기에 현대차그룹은 보다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강조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사람과 사람을 단순히 연결하는 것을 넘어 인류의 삶에 보다 진정성 있게 공헌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미래 기술에 인간 중심 기반의 인문학적 진보가 결합될 때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사회적 가치가 공평하게 배분될 것이라는 신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수석부회장은 그 노력의 일환으로 현대차그룹이 '인간 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최근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간을 위한 통찰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자문단은 포용적(Care)이고 자아실현적(Enable)인 동시에 역동적(Vitalize) 도시구현이라는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를 위한 세 가지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고 부연했다.

덧붙여 "이와 함께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고 첨언했다.

올 초부터 활동하기 시작한 '인간 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어떻게 설계되고 제공돼야 하는지에 대해 글로벌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며 답을 찾아가는 기구다. 자문단은 △심리 △도시·건축 △디자인·공학 △교통·환경 △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를 목표로 자문단과 함께 지속적인 브레인스토밍 과정을 거치며, 스마트시티와 미래 모빌리티가 추구해야 할 청사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전문가들과 각 지역의 유형별 특성에 따라 변화 및 발전하게 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공동 프로젝트다. 향후 새로운 사업기회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을 제시할 지침서가 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세계 최대 혁신도시에서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 뜻 깊은 자리다"라며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인간의 꿈을 실현하고 사람들 간의 교류를 증진시켜 인류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