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브그룹, 시각장애아동 위한 특별한 도서 제작

2019-11-08 21:06:11

- '지역봉사의 날' 맞아 처브라이프·에이스손보 임직원 160명 봉사활동 진행

[프라임경제] 처브그룹이 지난 7일 '지역봉사의 날'을 맞아 시각장애아동 교육 지원을 위한 특별한 도서 제작 및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총 2000만원을 하트-하트재단에 기부했다.

▲지난 7일 '지역봉사의 날'을 맞아 에이스손해보험과 처브라이프생명 임직원 160명이 한자리에 모여 시각장애아동 교육 지원을 위한 특별한 도서 제작 및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 처브라이프생명


'지역봉사의 날'은 처브그룹이 진출해 있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매년 동일한 주제로 진행하는 그룹 차원 봉사활동이다. 

올해는 작년에 이어 '소외계층 아동 교육환경 개선-Education@heart'을 활동 주제로 국내에 진출해 있는 에이스손해보험(에드워드 러)과 처브라이프생명(대표 이영호) 임직원 160명이 한자리에 모여 시각장애아동들을 위한 '특별한 도서'를 제작했다.

'특별한 도서'는 시각장애아동 특성에 맞는 독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일반도서 위에 실물에 가까운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입체적으로 표현한 특수도서다.

이 날 제작된 도서는 시각장애아동들이 평소에 접하기 힘들었던 서양 악기를 주제로 각 악기에 대한 점자설명과 함께 악기의 질감을 나타내는 소재를 덧붙여 손끝으로 악기의 형태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각 악기마다 QR코드를 삽입해 악기의 실제 연주음악도 들을 수 있어 시각장애아동들이 책을 만지고 느끼고 들으며 읽을 수 있도록 제작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하트-하트재단에서 후원하는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팀도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처브그룹 임직원들이 제작한 특별한 도서 200권은 오는 11일 대한안과학회에서 정한 '눈의 날'을 기념해 전국 15개 시각장애학교, 점자도서관, 국공립도서관 등에 기부된다.

이영호 처브라이프생명 대표 사장과 에드워드 러 에이스손해보험 대표 사장은 한 목소리로 "'지역봉사의 날'은 사회적 가치 확산과 지역사회에 대한 환원을 통해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가고자 하는 처브그룹의 의지를 나타낸다"고 말했다.

이어 "처브그룹 임직원의 특별한 도서 나눔을 통해 시각장애 아동들이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의 꿈을 키워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