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가입부터 시청까지" 넷알못 위한 넷플릭스 사용법은?

2019-11-14 14:15:55

[프라임경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콘텐츠 소비패턴이 새롭게 변모함에 따라 TV에만 의존하는 것은 의미가 없어졌는데요. 이에 모두가 콘텐츠를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넷플릭스가 가입부터 시청까지 '넷알못(넷플릭스를 알지 못하는)'을 위한 완전정복 가이드를 준비했습니다.

콘텐츠를 즐기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가입인데요. 넷플릭스 웹사이트, 모바일 앱, 스마트 TV 등을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간단한 절차만 거치면 바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우선 △베이식 △스탠다드 △프리미엄 중 원하는 멤버십을 선택한 뒤 계정과 결제 수단을 등록합니다.

▲'내가 좋아하는 콘텐츠' 설정 화면. ⓒ 넷플릭스


간편한 가입 절차를 완료했다면 넷플릭스의 취향 기반 콘텐츠 추천의 시작인 '내가 좋아하는 콘텐츠'를 설정하면 되는데요. 이때 제공한 힌트를 바탕으로 넷플릭스가 나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해주니, 솔직하게 좋아하는 콘텐츠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죠.

넷플릭스는 PC뿐 아니라 모바일 앱을 통해 이동 중에도 시청이 가능한데요. 집에서 편히 큰 화면으로 보고 싶다면 TV를 선택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넷플릭스 앱을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TV △게임 콘솔 △스트리밍 미디어 플레이어 △셋톱박스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TV로 시청할 수 있습니다.

사용 중인 스마트TV에 넷플릭스 버튼이 있다면, 우리 집 TV로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리모컨에 넷플릭스 버튼이 없는 경우 보통 스마트TV 인터넷 앱 및 서비스를 통해 넷플릭스 앱을 찾아 실행하면 됩니다.

스마트TV가 없다면, 굳이 새 TV를 장만하지 않고도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는 옵션은 다양한데요. U+tv, 딜라이브 플러스 등 각종 유료방송 서비스를 이용하면 됩니다.

▲U+tv로 넷플릭스를 편하게 즐길 수 있다. ⓒ 넷플릭스


넷플릭스를 지원하는 셋톱박스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를 커다란 TV 화면으로 편리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또 홈 메뉴에서 넷플릭스 앱을 찾아 사용하거나 리모컨에 있는 넷플릭스 전용 버튼을 사용해 바로 접속할 수 있습니다.

특히 LG유플러스 U+tv 고객은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 검색으로 간편하게 보고 싶은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유료방송 가입 고객이 아니어도 넷플릭스를 시청할 방법이 있는데요. 딜라이브 셋톱박스를 구매하거나 집에 이미 사용하고 있는 게임 콘솔, 스트리밍 미디어 플레이어와 스틱을 이용하면 더 경제적인 방법으로 넷플릭스를 즐길 수 있죠.

넷플릭스는 가족들이 한 계정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멤버십에 따라 최대 4명까지 동시접속이 가능한데요. 프로필 분리를 통해 가족 개개인이 본인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프로필 별로 상영 등급을 설정할 수도 있죠.

자녀용 프로필을 추가할 경우 △유아용 △어린이용 △청소년용 3단계로 구분해 시청자의 나이까지 고려한 콘텐츠 추천을 받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넷플릭스의 '자녀보호(parental controls)' 기능을 활용하면 4자리의 '자녀보호 비밀번호' 설정을 통해 연령대별 등급에 해당하는 콘텐츠 전체에 대한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관람 등급과 상관없이 특정 작품만 골라 해당 비밀번호를 설정하는 방식으로 시청을 제한하는 등 세심한 관리도 가능합니다.

보고 싶은 콘텐츠가 많다면 '내가 찜한 콘텐츠' 기능을 활용하면 되는데요. 찜을 해 놓은 콘텐츠를 모아 볼 수 있어 이후 넷플릭스를 이용 시 내가 보고 싶었던 콘텐츠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죠.

'알림 받기' 기능을 이용하면 기다리던 콘텐츠가 시청 가능해지는 즉시 '내가 찜한 콘텐츠'에 표시돼 기대되는 작품을 놓치지 않고 볼 수 있습니다.

넷알못도 쉽게 넷플릭스를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추운 겨울이 다가오는 가운데 따뜻한 실내에서 넷플릭스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요.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