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소황사구 연안 및 생태경관 보존 구슬땀

2019-11-17 15:18:40

- 10개 기관·단체 200여명 참여해 깨끗한 바다 가꾸기

[프라임경제] 충남 보령시는 지난 15일 웅천읍에 위치한 소황사구 일원에서 금강유역환경청, 충청남도, 삼성디스플레이(주) 및 삼성SDI,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및 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10개 기관·단체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연안 및 생태경관 보존 관리 활동을 가졌다고 밝혔다.

▲보령시는 지난 15일 웅천읍에 위치한 소황사구 일원에서 10개 기관·단체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연안 및 생태경관 보존 관리 활동을 개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보령시

이번 행사는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해안경관을 훼손하는 해양쓰레기 수거 및 성장 저해식물 제거를 통해 지속가능한 생태계 보호는 물론, 청정 바다로 가꾸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먼저 무창포해수욕장에 위치한 비체팰리스에서 소황사구 및 서해안 생태계 경관 정비사업 청취, 전문가 초청 특강이 진행됐고, 이후 소황사구로 이동해 해양쓰레기 및 성장저해식물인 아카시아, 칡 등 넝쿨식물 제거 활동을 펼쳤다.

▲연안 및 생태경관 보전관리 활동모습. ⓒ 보령시

앞서 금강유역환경청과 충청남도, 보령시, 충청지역 삼성 5개 계열사, 한국지속가능발전센터 및 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지난해 4월 소황사구의 생태경관 보존 및 관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0년까지 생태경관 보존 및 관리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해양수산부 및 충청남도와 함께 바다지킴이 발대식을 개최하고 연안대청소를 실시하는 등 깨끗한 바다와 연안을 보존하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기업, 시민 모두가 함께하는 좋은 선례가 되고 있다.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 ⓒ 보령시

김동일 시장은 "소황사구는 전체원형이 잘 보존돼 있고 천연기념물과 멸종 위기 종이 서식하고 있는 자연생태계의 보고(寶庫)로써, 생태경관 보전지역이자 국내 첫 번째 해양경관 보호구역이기에 더욱 그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우리 모두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로 자연과 인간의 삶이 공존하는 소황사구로 그 소중한 가치를 이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시 웅천읍에 위치한 소황사구는 노랑부리백로, 알락꼬리마도요 등 법적보호종의 서식지이자 특이한 지형으로 보전가치가 높아 해안사구의 체계적인 보전·관리를 위해 지난해 12월1일 해양수산부로부터 국내 최초의 해양경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사구(沙丘)로는 태안 신구리 사구에 이어 두 번째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