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동남아시아 추가 수출…21일까지 태국 방산전시회 참가

2019-11-19 10:38:09

- FA-50·KT-1수리온 전시, 태국 중심으로 동남아에 한국산 항공기 수출 늘릴 것

▲태국 방콕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이 KAI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 한국항공우주산업

[프라임경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동남아를 겨냥한 방산 한류로 추가 수출에 나선다.

KAI는 지난 18일부터 나흘간 태국 방콕 IMPACT 전시장에서 열리는 방산전시회(Defense & Security 2019)에 참가해 수출 마케팅을 전개하고 기본훈련기 KT-1, 경공격기 FA-50, 수리온 기동헬기 등을 중심으로 한국산 방산 주력제품을 알린다.

D&S는 태국 국방부와 통합사령부가 주최하고 육‧해‧공군 방산장비가 주로 전시된다. 이번에는 한-아세안 국방장관 회담도 병행되고 있는 데다 현지 정부와 군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해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18일 현지에서 열린 국방장관 간담회에서 정경두 장관은 "해외에서 활약하는 방산기업들의 노고를 잘 알고 있다"며 "한국기업들의 방산 수출 확대를 최대한 지원 하겠다"고 방산기업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KAI는 태국 공군사령관 면담을 통해 태국 공군의 현안사업과 미래 사업에 대한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태국 군 관계자들이 한국산 방산제품에 많은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태국 공군의 항공 전력 강화와 효율적인 조종사 훈련을 위해 T-50TH, KT-1 등 이미 검증을 마친 한국산 항공기의 추가 수출을 타진하는 한편, 태국 육군의 다목적 기동헬기로 수리온을 제안했다.

KAI는 신시장 개척을 위해 FA-50을 바탕으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한 무장능력 강화와 항속거리 확장 등 성능개량도 추진 중이다.

태국은 2019 글로벌파이어파워(GFP)에서 집계한 세계 군사력 순위 137개국 중 26위권에 들어 동남아의 군사 강국 중 하나로 꼽힌다.

태국 공군의 한국산 항공기 도입 증가는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항공기 구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KAI는 태국에 2015년 4대, 2017년 8대를 두 차례에 걸쳐 T-50TH 12대를 수출했다.

1차 수출한 4대는 실전배치를 마친 상태다. 2차분은 지난달에 2대를 납품했으며, 내년까지 전달이 완료될 예정이다.

KAI는 올해 5월 이미 수출한 일부 항공기에 대한 레이더, 경보 수신기 등을 장착하는 개조‧개량에 관한 3차 계약도 체결했다. 

KAI 관계자는 "태국 공군과의 3차에 걸친 수출 계약은 한국산 항공기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향후 태국 공군과의  협력을 통해 방산 한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