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성과급 없는 기업' 최근 5년간 최대

2019-11-20 10:17:56

- '지급 계획 없어' 68.6%…올 평균 지급액 192만원

[프라임경제]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456개사를 대상으로 연말 성과급 지급 계획을 조사한 결과, 68.6%가 '지급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년 동안 최고치에 속한다.

지난해(62.6%)에 비해서는 6%가 증가했으며, 2017년(68%), 2016년(63.4%), 2015년(64.6%)과 비교했을 때도 가장 높은 수치다.

▲456개사 기업 중 68.6%가 올 연말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 사람인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는 △정기 지급 규정이 없어서(47%, 복수응답) △회사 재정 상태가 안 좋아서(32.3%) △목표 실적 달성에 실패해서’(21.4%) 등의 순이었다.

성과급을 지급한다는 기업(143개사)의 1인당 평균 지급액은 192만원이었으며, 기본급 대비 평균 74.5% 수준으로 집계됐다. 

지급액은 기업 형태별로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은 평균 341만원인데 반해 중소기업은 152만원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2.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은 성과급을 지급하는 이유로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서(54.5%, 복수응답) △목표 실적을 달성해서(44.8%)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되어 있어서’(11.9%) 등을 들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의 73.2%는 성과급 외에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계획하고 있는 것이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송년회 등 행사(39.2%,복수응답) △내년 연봉 인상’(32%) △선물세트·상품권 선물(30.5%) 등이 있었다.

특히 성과급을 지급하는 기업 중 86%는 성과급 외에 다른 보상도 함께 계획하고 있는 반면, 성과급을 미지급하는 기업 중 성과급 외 다른 보상을 주겠다고 답한 기업은 32.6%에 불과해 양극화 현상이 도드라졌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