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대한민국 딥러닝 여기까지' 세미나 개최

2019-11-22 11:47:28

- 인공지능 딥러닝 연구성과 활용사례 공유

[프라임경제] 솔트룩스(대표 이경일)가 오는 12월4일 SETEC 컨벤션홀에서 '뉴로·심볼릭 AI의 서막'을 주제로 최신 딥러닝 연구성과와 활용 사례, 이후의 발전 방향까지 대한민국 딥러닝의 모든 것을 공유하는 '대한민국 딥러닝 여기까지'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솔트룩스는 오는 12월 4일 '대한민국 딥러닝 여기까지'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 솔트룩스

본 세미나는 인간과 지적으로 협력가능한 언어인지 AI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인공지능 국가 R&D 프로젝트 '엑소브레인 컨소시엄'에서 주관한다.

엑소브레인 2세부 주관기관인 솔트룩스는 몇몇 기업들이 IBM 오과 같은 해외 인공지능 플랫폼을 도입했던 것에  비해 지난 7년간 산학연관의 적극적 협력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얻어낸 결과로 최근 대규모 AlaaS(AI as a service) 플랫폼을 해외에 수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인공지능의 새바람, 뉴로 심볼릭(Neuro symbolic)'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뉴로 심볼릭이란, 기계학습 기반 인공지능의 한계를 해결하고자 하는 3세대 인공지능 기술 중 하나이다.

이 대표는 기조연설을 통해 앞으로 주목할 최신 인공지능 트렌드로 솔트룩스에서 연구되고 있는 뉴로 심볼릭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 솔트룩스 인공지능연구센터에서 △BERT 기반의 자연언어 처리 △딥러닝 기반의 지식 학습과 심층 질의응답 △융합 신경망을 활용한 대화 분석과 담화이해 △딥러닝 기반 음성합성 기술 △딥러닝 기반의 MRC 발전 기술 전망 △이미지 인식 및 얼굴인식 의미 구분 등의 주제로 솔트룩스의 딥러닝 연구결과를 소개한다.

전문가 강연으로는 김학수 강원대 교수의 '융합 신경망 기반 복합 지식 추출', 서지원 한양대 교수의 '딥뉴럴 네트워크 가속화 및 최적화 기술'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솔트룩스와 대화형 인공지능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류로빈석준 아틀라스랩스 대표가 '딥러닝 기반의 음성인식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음성인식 솔루션 적용사례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참가비 5만원으로 유료로 진행되고, 벤처·스타트업 및 대학(교수·학생) 참가자는 참가비 4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사전등록은 12월 2일까지 가능하며 솔트룩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