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나눔재단, 2019년 틔움버스 사업 마무리

2019-11-25 10:34:15

- 총 557개 기관·2만512명 취약계층에 다양한 문화체험 기회 지원

[프라임경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사회공헌재단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의 틔움버스 사업이 12월22일까지의 운행을 마지막으로 2019년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5일 밝혔다.

2019년 틔움버스의 마지막활동인 12월 공모는 10월7~25일 진행됐으며, 45개 신청 기관 중 전문성 및 신뢰성, 프로그램 내용의 타당성 및 차별성, 지원 대상의 적절성, 지원 기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11월1일 최종 20개 기관을 발표했다.

올해는 3월부터 12월까지 총 557개 기관 2만512명에게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며, 최대 1박2일 동안 45인승 버스 1대와 운행기사를 비롯해 버스 운행비용 일체를 함께 지원한다.

▲틔움버스 사업은 한국타이어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 한국타이어


이로써 2013년부터 시작된 틔움버스 사업은 7년 동안 누적 총 3478대의 버스를 지원해 12만여명의 취약계층에게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 2020년에도 변함없이 지원을 지속하며,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다양한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틔움버스 사업은 한국타이어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Mobility)을 반영한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다. 매월 공모를 통해 사회복지기관에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일반지원과 한 가지 주제로 연중 지속되는 테마형 체험활동을 기획한 사회복지기관에 연 3회 버스운행비와 프로그램비 일부를 지원하는 테마지원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또 틔움버스 테마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잡월드 및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진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취약계층 아동·청소년들에게도 45인승 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1차로 선정된 22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의 청소년 약 600명이 7~8월에 걸쳐 틔움버스를 이용, 9~12월 진행되는 2차 사업을 통해 약 650명에게 교육 참여 기회가 제공된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Driving)이라는 슬로건 아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기관 대상 △차량나눔 △타이어나눔 △틔움버스 등 이동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어린이 교통사고 감소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 관련 인식과 행동, 통학로 교통안전 환경을 개선시키는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