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1.9% '올해 연차 다 못 쓴다'

2019-11-25 11:21:40

- 지난해보다 27.2% 낮지만 여전히 두 명 중 한 명은 연차 소진 못 해

[프라임경제]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752명을 대상으로 '연차 소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51.9%가 '연차를 다 못쓸 것'이라고 밝혔다. 두 명 중 한 명 꼴로 연차를 소진하지 못 한 것.

▲사람인이 직장인 1752명을 대상으로 연차 소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 사람인

지난해 조사(79.1%)와 비교하면 무려 27.2%p가 낮아졌지만, 여전히 직장인 2명 중 1명은 자신에게 부여된 연차를 다 쓰지 못하고 있는 것.

임원을 제외한 직급별로 살펴보면, 부장급이 68.8%로 연차를 다 쓰지 못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대리급(51.9%)과 사원급(51.8%), 과장급(48.1%)의 순이었다.

연차를 다 쓰지 못하는 이유로는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한 분위기여서(3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또 △업무가 너무 많아서(32.5%)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27.1%) △연차를 쓸만한 일이 없어서'(18.7%)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의 남은 연차는 평균 5.5일이었다. 구체적으로는 △1일(17.1%) △2일(13.9%) △3일(12%) △5일’(9.6%)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사용하지 못한 연차에 대한 보상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미 사용 연차에 대한 보상이 별도로 없는 기업이 39.6%로 가장 많았고, △보상한다(36.1%) △따로 보상은 없지만 무조건 연차를 다 사용하도록 한다(24.3%)의 순이었다.

특히 연차를 다 사용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는 직장인(910명) 중 46%는 현재 근무하는 기업에서 미 사용 연차에 대한 보상이 따로 없다고 응답했다.

한편, 연차를 길게 붙여서 사용하는 것이 가능한지에 대해서는 '사용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39.3%로 가장 많았고 △자유롭게 허용된다(36.4%) △여름/겨울휴가 시즌만 가능하다 (24.3%)로 제한적인 이용만 가능한 기업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