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초등학생 대상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자제 교육

2019-11-26 16:04:39

- '2019 사각사각 캠페인' 마무리…"안전한 교통문화 정착 노력"

[프라임경제] 쉐보레는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교통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쉐보레는 인천에 위치한 산곡북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00여명을 대상으로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 자제 교육을 실시, 이로써 연중으로 진행된 안전교육 프로그램인 '2019 사각사각 캠페인'을 공식적으로 마무리했다. 

이 날 캠페인에 참여한 학생들은 세이프키즈 안전강사의 지도에 따라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의 위험에 대해 학습했다. 

▲인천 산곡북초등학교에서 어린이 100여명을 대상으로 보행중 사각지대 안전교육, 보행 중 전자기기 사용자제 안전교육을 진행하는 모습. ⓒ 한국GM


특히 모의체험교구를 활용해 보행 중 전자기기를 사용할 때 시야각이 좁아지고 청취감지 거리가 짧아져 사고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몸소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황지나 한국GM 홍보부문 부사장은 "보행 중 스마트폰, 이어폰을 사용하는 어린이들이 보행 중 안전을 위해 올바른 보행습관을 기르도록 세이프키즈와 함께 교육에 나서게 됐다"며 "앞으로도 쉐보레는 운전자와 보행자가 모두 안전해질 수 있는 교통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올해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왔다. 2019년 한 해 동안 총 1만4000명 이상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사각지대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안전체험교육을 70회 이상 제공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