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로 확인한 '82년생 김지영'…경단녀 사유 '독박육아'

2019-11-26 17:56:03

- 통계청 2019 상반기 경력단절여성 현황 발표

[프라임경제] 82년생 김지영과 같은 결혼과 출산 등으로 일을 그만둔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이 전년대비 14만8000명 줄어든 169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17개 시도별 경력단절여성은 △세종(1000명, 9.0%) △제주(1000명, 3.9%)에서 증가했고, △서울(-2만 6000명) △경기(-2만 5000명) 등에서는 감소한것으로 나타났다. ⓒ 통계청

경력단절여성이 직장을 그만둔 사유를 살펴보면 △육아 (64만9천명) △결혼 (52만 2000명) △임신 · 출산 (38만4000명) △가족돌봄 (7만5000명) △자녀교육 (6만9000명) 순이다.

육아로 그만둔 경력단절여성은 전년대비 3만명, 4.8% 증가했지만 결혼(-11만 2000명, -17.7%), 임신·출산(-6만명, -13.6%), 가족돌봄(-4000명, -4.7%), 자녀교육(-2000명, -2.7%)은 감소한 결과다.

26일 통계청이 2019년 상반기에 실시한 지역별고용조사 자료를 집계해 발표한 '경력단절여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884만4000명으로 이중 경력단절여성 비중은 19.2%인 169만8000명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여성 중 구직단념자가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를 살펴보면 △'원하는 임금수준이나 근로조건이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와 △'근처(주변)에 일거리가 없었거나 없을 것 같아서'가 각각 4000명(38.5%)으로 많았고 △'교육·기술 부족 또는 전공·경력·연령에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가 2000명(23.1%)로 그 뒤를 이었다.

또 경력단절여성의 경력단절기간은 △5~10년 미만(24.6%) △10~20년 미만(23.7%) △3~5년 미만(15.6%) △1~3년 미만(15.6%) △1년 미만(12.0%) △20년 이상(8.4%) 순으로 나타났다. 

정동욱 통계청장은 "올해들어 고용사정이 개선되면서 일자리에서 밀려나던 경단녀 숫자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