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체코서 '원전건설포럼' 개최

2019-11-28 10:41:33

- 얀피셔 체코 전 총리 비롯 40여개 체코기업 참여 성황

▲'2019 한국-체코 원전건설포럼'와 '한국-체코 기업간 B2B 회의'가 지난 26일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개최됐다. ⓒ 대우건설



[프라임경제] 대우건설(사장 김형)은 '2019 한국-체코 원전건설포럼(Korea-Czech Nuclear Construction Forum 2019)'와 '한국-체코 기업간 B2B 회의'를 지난 26일 체코 현지의 프라하 힐튼호텔(Hilton Prague)에서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포럼과 B2B회의는 대우건설과 두산중공업,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KNA)이 공동으로 주관하고, 주체코대사관, 한국수력원자력이 후원하는 행사다.

행사에는 얀피셔(Jan Fischer) 체코 전 총리와 체코건설협회장, 체코 1위 종합건설사 메트로스타브(Metrostav)를 비롯해 스트라백(Strabag), 스코다제이에스(Skoda JS) 등 40여개 체코 기업과 주체코대사관, 한수원 관계자 등 약 120명이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심재구 대우건설 상무(원자력사업실장)의 개회사 및 △체코 전 총리 △체코 건설협회장 △한수원 체코사무소장 △김일환 KNA 국제협력실장의 축사를 시작으로 대우건설·두산중공업·SKODA JS社 등 각국의 기업체들이 자사의 수행역량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오후에는 체코 기업과의 B2B 회의를 통해 체코 신규원전 사업 수행 시 체코 기업과의 협업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포럼을 통해 한국원전산업의 역량과 한국형 원전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체코 신규원전사업에 대한 참여의지를 표명했다. 

체코신규원전사업은 한국형 원전의 수출을 위해 한수원을 비롯해 대우건설 등 민관이 수주에 총력을 기울이는 사업이다. 2018년 9월 대우건설과 두산중공업 컨소시엄은 팀 코리아의 시공사로 선정된 바 있다. 

체코는 두코바니, 테멜린에 각각 1000MW급 원전 1~2기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 제안요청서(RFP, Request for Proposal)를 발급하고 2022년 공급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그동안 동유럽국가에 선도적으로 진출했고, 이를 바탕으로 구축해온 인프라를 이번 한-체 원전건설포럼을 통해 더욱더 견고히 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팀 코리아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은 우수한 원전 기술과 건설, 운영능력을 기반으로 모든 역량을 결집해 동유럽 진출의 교두보인 체코원전 수출에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