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우울증 5년 만에 2배 증가"

2019-11-29 15:50:19

- 이태규 의원 "국가적 대책과 범사회적 고민 필요"

[프라임경제] 20대 우울증 환자가 5년 전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이하 정무위)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0대 우울증 환자는 9만8434명으로, 5년 전인 2014년 4만9975명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전체 우울증 환자는 75만1930명으로 2014년 58만8155명 대비 28% 증가했다. 올해 9월 기준 환자 수는 68만2631명이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13만3712명 △50대 12만9천255명 △70대 12만1193명 △20대 9만8434명 △30대 9만3389명 △80세 이상 5만6431명 △10대 4만2535명 순이다.

이중 20대와 10대 증가세는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눈에 띄게 증가했다.

20대는 2014년 4만9975명에서 지난해 9만8434명으로 97% 급증, 30대를 앞질렀다. 10대는 전체 환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적었지만, 2014년 2만3885명에서 지난해 4만2535명으로 78% 증가했다.

우울증 환자 증가에 따라 진료비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우울증 치료비는 3319억4139만원으로 2014년 2235억4663만원보다 48% 올랐다.

조울증도 전체 환자가 2014년 7만5616명에서 지난해 9만4129명으로 24% 증가해 1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1만7458명 △40대 1만7114명 △30대 1만6388명△50대 1만5715명 △60대 1만1795명 △70대 8427명 순이다.

특히 20대는 2014년 1만1844명에서 지난해 1만7458명으로 47% 증가했다. 5년 전에는 환자 수가 30대·40대·50대보다 적었으나, 지난해 모든 연령층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와 더불어 80세 이상 고령층도 2014년 3339명에서 지난해 6885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 의원은 "최근 우울증 등으로 유명 연예인의 연이은 자살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며 "20대 우울증·조울증 환자 급증은 학업 및 취업 등 사회 구조적 환경에서 비롯된 문제일 가능성이 커 국가적 대책과 함께 범사회적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