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은행저축프로젝트' 암은행나무 이식사업

2019-12-02 11:07:45

- 송파구 일대 가로수로 심어진 암은행나무 도로변·한강공원 이전

▲SBI저축은행이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제시하기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은행저축프로젝트'의 암은행나무 이식사업을 진행했다. ⓒ SBI저축은행

[프라임경제] SBI저축은행(대표 정진문,임진구)은 인간과 자연 공존을 제시하기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은행저축프로젝트' 암은행나무 이식사업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은행저축프로젝트'는 '은행(銀行)이 은행(銀杏)을 살린다'는 독특한 발상에서 시작된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가을이면 열매 악취로 인해 베어질 암은행나무를 다른 곳으로 옮겨 심어 은행나무를 살리고 저축해 나가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번 암은행나무 이식사업은 지난해에 이어 2회째로 서울에서 은행나무가 가로수로 가장 많이 심어진 송파구 일대에서 진행됐다.

은행나무는 강한 체질과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효과로 많은 도시에서 가로수로 심어졌다. 하지만 열매를 맺는 시기에는 악취로 인한 민원이 발생해 열매를 맺는 암은행나무를 벌목하고, 그 자리에 수은행나무를 심고 있다.

도심 지역에 가로수로 심어진 암은행나무는 안전하게 캐내 차량 통행이 많은 도로변과 한강공원 인근으로 옮겨 심어졌다. 기존 암은행나무가 지키던 자리에는 열매를 맺지 않는 수은행나무가 심어졌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첫 캠페인 이후 공공기관·미디어·시민 등 많은 분들이 동참해줘 감사드린다"며 "대중들과 소통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