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신임 대표이사에 제임스 오스키 선임

2019-12-02 12:14:46

- BMW 파이낸셜 서비스 캐나다·한국·일본 CFO 경험…최근 중국서 CRO·CFO 역임

[프라임경제]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는 지난 1일부터 신임 대표이사에 제임스 오스키(James Oskey)를 선임했다고 2일 밝혔다. 

▲신임 대표이사 제임스 오스키. ⓒ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로 임명된 제임스 오스키는 미국 오하이오 출신으로, 세계 4대 회계법인 중 하나인 KPMG를 거쳐 1995년 북미 지역 BMW 파이낸셜 서비스에 입사해 금융관리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쌓았다.

이후 BMW 파이낸셜 서비스 △캐나다 △한국 △일본 등에서 최고재무관리자(CFO) 역할을 수행했다. 최근까지 BMW 오토모티브 파이낸스 차이나에서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와 최고재무관리자(CFO)를 역임했다. 

한편, 전임자인 스테판 다비드 슐리프(Stefan David Schlipf) 사장은 2016년부터 3년간의 재임 동안 신용등급 A+를 유지했으며 올해 9월 45만번째 계약 고객을 달성한 바 있다. 향후 독일 BMW 그룹 파이낸셜 서비스 전략 기획팀을 총괄하게 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