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민주당의 국회 봉쇄로 민생법안 막혀"

2019-12-02 13:23:2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봉쇄 해제와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밝혔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봉쇄를 풀고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인근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불법적인 패스트트랙 지정을 철회하고 양대 악법(공수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을 철회할 생각을 하기는커녕 더 큰 불법으로 맞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9일, 정상적으로 본회의가 열렸으면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하지 않았던 민식이법은 당연히 통과됐을 것"이라면서 "대체 누가 그 본회의를 불법적으로 막았느냐. 바로 여당이다. 바로 문회상 국회의장"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이 다른 199개의 법안에 모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배경에 대해 "국회의장이 안건 순서를 바꿔 법 처리를 하고 나서 국회 산회 처리해 필리버스터 권한을 안 줄 수 있기 때문에 모두 신청한 것이다. 그 당시 필리버스터 권한을 최소한 법안에 대해 보장하자고 요구도 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같은 날 국회서 열린 규탄대회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향해 "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놓고 공개 토론하자"고 제안하면서 문 의장을 향해 "(국회 봉쇄한 것에 대해서) 사과하는 것을 넘어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