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광화문글판 '겨울편' 윤동주 詩 담아내

2019-12-02 18:20:16

- 2011년 이후 8년만 시민 공모 문안 선정…2020년 2월까지 걸려

[프라임경제]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윤열현) 광화문글판 '겨울편'에 윤동주 시인의 동시 '호주머니'가 실린다.

'서시', '별 헤는 밤' 등 불후 명작을 다수 남긴 윤동주 시인은 일제강점기라는 어려운 시대에 펜으로 저항한 대표 민족시인이다.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겨울편'에 윤동주 시인의 동시 '호주머니'가 실린다. 이번 글판은 2020년 2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 교보생명


글판에 실리는 시구는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이다. 2011년 '겨울편' 이후 8년 만에 시민 공모 문안이 선정됐다.

해당 시는 입을 것·먹을 것 모두 모자랐던 일제강점기에 작성됐다. 윤동주 시인은 호주머니에 넣을 것 하나 없는 힘든 현실이지만, 호주머니 속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힘을 내라는 위로를 건넨다.

시구에 나오는 '갑북갑북'은 '가득'을 의미하는 평안도 방언으로, 호주머니가 가득 찬 모양을 형상화했다.

글판에는 추위에 볼이 빨개진 어린아이가 텅텅 비어있던 호주머니에 주먹을 넣고 흡족한 미소를 짓는 모습을 수놓았다. 소년은 마치 아무도 몰래 호주머니 속 두 주먹을 꼭 쥐고 ‘기죽지 말고, 힘을 내라’고 자신을 격려하는 듯하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윤동주 시인 시에는 시대를 뛰어넘어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힘이 있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주먹을 쥐고 씩씩하게 살아가자'는 울림이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화문글판은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내걸리는 가로 20m, 세로 8m 대형 글판으로, 1991년부터 시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번 광화문글판 '겨울편'은 오는 2020년 2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