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라호텔 '라연'…프랑스 '라 리스트2020' 150대 레스토랑 선정

2019-12-03 11:51:27

- 한국 레스토랑 최초…'콘티넨탈·아리아께' TOP 1000에 나란히 이름 올려

[프라임경제]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2020(LA LISTE 2020)에서 한국 레스토랑 최초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 저녁 8시(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행사에서 한식당 '라연'이 한국 레스토랑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4점을 획득하며 TOP 150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라연은 지난 2017년 한국 최초로 TOP 500에 선정된 데 이어 지난해 TOP 200, 올해 TOP 150에 선정되는 등 순위가 계속 앞당겨지는 데 의미가 있다.

특히, 서울신라호텔은 라연과 함께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 일식당 아리아께가 TOP 1000 레스토랑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얻었다.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은 '라 리스트 2020'에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돼 '3년 연속 선정'과 '순위 상승'을 기록하며 다시 한 번 국내 최초의 레스토랑으로 자리매김했다.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 2020'에서 한국 레스토랑 최초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라 리스트 2020 공식만찬에서 '한국식 카나페'를 선보인 신라호텔 셰프들. ⓒ 호텔신라


라 리스트는 프랑스 관광청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관광·미식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전세계 1000대 레스토랑을 선정해 발표하는 미식 가이드이다. 

1000대 레스토랑은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 옐프(Yelp) 등 온라인 관광·미식 사이트와 뉴욕타임스, 미쉐린 가이드 등 전세계 유명 레스토랑 관련 리뷰, 전세계 요식업자들의 설문을 총망라해 결정된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만찬행사에서 한국식 메뉴를 선보이며 한식의 맛을 전 세계에 알렸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해 열린 '라 리스트 2019' 공식 만찬 행사에도 초청받아 한식을 선보인 바 있다.

라 리스트 2020의 공식 만찬 행사에서는 프랑스 관광청이 선정한 전세계 레스토랑 중 단 7곳만이 초청돼 대표 요리와 각 나라별 미식을 알렸다.

김성일 서울신라호텔 라연 셰프는 프랑스 관광청의 초청을 받아 프랑스 정부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라 리스트 2020 만찬에서 한국의 전통 미식을 느낄 수 있는 카나페 5종과 전통주 2종을 선보였다.

한편, 라 리스트 2020에는 서울신라호텔 라연, 콘티넨탈, 아리아께 외에도 △밍글스 △권숙수 △정식당 △랩24 △가온 △류니끄 △알라프리마 △코지마 △피에르 가니에르 △라미띠에 △스시선수 △스시조 △주옥 △도림 등 17개 한국 레스토랑이 TOP 1000에 올랐다.

올해는 100점 만점에 99.5점을 얻은 레스토랑 4곳이 공동 1위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옛 파리 조폐국(Monnaie de Paris)에 위치한 '기 사부아(Guy Savoy)' 레스토랑은 지난해에 이어 순위를 유지했으며, 뉴욕의 르 베르나르댕(Le Bernardin), 도쿄의 류긴(Ryugin), 수가라보(Sugalabo)가 처음 1위로 올라섰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