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케랄라 총리, 부산항 운영 노하우 전수 요청

2019-12-03 17:03:05

[프라임경제]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3일 오전 인도 케랄라 주 피나라이 비자얀 총리가 스리프리야 랑가나탄 주한 인도대사와 함께 BPA를 방문해 부산항 운영 현황 설명을 듣고 상호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인도 남부에 위치한 케랄라 주는 대한민국의 40%에 해당하는 면적에 인구는 약 3500만명이다. 대표적인 항만으로는 코친(Cochin)항과 비진잠(Vizhinjam)항이 있다.

▲케랄라 주 비자얀 총리 일행들이 부산항만공사를 방문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BPA

1928년 개장한 코친(Cochin)항은 케랄라 주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항만으로 주변 인프라 시설 확충 등을 통해 중심 항만으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코친항에서 250Km 떨어진 비진잠(Vizhinjam)항은 민간 사업자가 인도 최대 환적 항만으로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케랄라 주 비자얀 총리는 이번 방문에서 양 항만 간 인력교환을 비롯해 환적중심항만으로서의 부산항 운영 노하우 공유 등 협력 강화를 요청했다.

남기찬 BPA 사장은 "급성장 중인 인도 항만은 부산항 연계 물류네트워크 강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케랄라 주 항만과의 협업을 모색해 양국의 경제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