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진들꽃사랑마을 아동, 부산항 체험 겨울캠프

2019-12-03 16:50:11

[프라임경제] 본격 겨울이 시작되는 12월초 부산항에 특별한 손님들이 찾아왔다. 서울강동구 소재 아동복지관 명진들꽃사랑마을 어린이·청소년 70여 명이 글로벌 허브 항만인 부산항을 찾아 '2019 명진들꽃사랑마을 겨울캠프'를 개최한 것이다.
 
부산항만공사(BPA)와 한국해양수산연수원의 후원으로 마련된 이번 행사는 바다와 항만이 생소한 어린이·청소년들에게 세계적인 항만인 부산항 체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해양항만에 관한 꿈과 추억을 선사했다. 

▲명진들꽃사랑마을 어린이들이 BPA 항만안내선 ‘새누리호’를 타고 부산항 북항 일대를 둘러본 뒤 기념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 부산항만공사

어린이·청소년들은 3일 오전 BPA 항만안내선 '새누리호'를 타고 부산북항의 아름다움과 발전상을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국립해양박물관 및 '씨라이프(SEA LIFE) 아쿠아리움' 관람한 뒤 송도해상케이블카를 타며 오랜시간 잊지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이들은 캠프 마지막 날인 4일에는 부산신항을 견학할 예정이다. 

이영재 부산항만공사 서울사무소장은 "이번 체험활동이 바다와 항만이 생소한 수도권 청소년들에게 해양과 관련된 새로운 미래의 꿈을 꾸는 기회가 되었기를 바란다"면서 "부산항의 역할과 위상을 알릴 수 있는 사회 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유정 명진들꽃사랑마을 원장은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해준 부산항만공사와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