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티테크 '전화성의 어드벤처 데모데이 2019' 열어

2019-12-18 18:18:23

[프라임경제] 씨엔티테크(대표 전화성)는 지난 17일 코엑스 A홀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 페스티벌에서 '전화성의 어드벤처 데모데이 2019'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씨엔티테크가 17일 '전화성의 어드벤처 데모데이 2019'를 개최했다. ⓒ 씨엔티테크

이번 데모데이는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의 '2020년 산업 트렌드 전망'에 대한 강연을 시작으로 19개 기업의 IR피칭이 이어졌다. 심사위원으로는 김우영 컴퍼니케이 이사, 정화목 한국투자파트너스 수석, 허환 신한금융투자 팀장, 김형규 타임와이즈 심사역 등이 참석했다.

전 대표가 꼽은 2020 트렌드는 △K-POP 스타트업의 도약 △소셜 스타트업 △아직도 O2O는 진화한다 △인공지능 e커머스 △인공지능 기반 무인 자동화 솔루션 △메디테크 △아이디어 제품 혁신 등이 있었다.

K-POP 스타트업으로는 IT와 엔터테인먼트를 융복합한 '글림미디어'가 선정됐다. 소셜 스타트업으로는 음식물 재활용 시스템 기업 '뉴트리인더스트리'가, 인공지능e커머스는 '둥글'이 꼽혔다. 이밖에도 많은 스타트업 기업이 2020 트렌드에 맞는 유망한 기업으로 소개됐다. 

전화성 씨엔티테크 대표는 "2020년 산업계 트렌드로 전망한 7개 테마에 맞춰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씨엔티테크는 2012년 이후 현재까지 스타트업 300여 개를 육성, 80개 이상 기업에 투자해 4개 기업을 성공적으로 엑시트(Exit)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