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개발, 취약계층 이웃돕기 2억원 쾌척

2019-12-27 19:50:15

- 오거돈 시장 "사랑과 나눔 넘치는 부산 동참 호소"

[프라임경제] 부산지역 '사랑의 온도'는 매서운 한파 속에서도 연일 상승중이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27일 오전 부산의 대표 향토 건설기업 ㈜동원개발의 장복만 회장이 저소득층 이웃을 위한 성금 2억원을 쾌척했다고 밝혔다.

▲장복만 (주)동원개발 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왼쪽부터). ⓒ 부산시장

이날 성금 전달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장복만 (주)동원개발 회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동원건설은 지역의 주택 전문 건설기업으로 그동안 주택난 해소뿐만 아니라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지난해 회사이름으로 7000여 만원을 기부하고, 개인적으로는 이미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는 등 그동안 나눔에 힘을 보태준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지역사회를 위해 훌륭한 일을 하고 계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더 많이 기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라며 "사랑과 나눔이 넘쳐나고 기부가 일상화되는 부산을 만들기 위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복만 회장도 "경기가 어려울수록 도움의 손길이 줄어드는 만큼 우리 기업에서도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기업이윤의 사회 환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나눔경영으로 부산 지역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하여 노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동원개발이 이번에 전달한 이웃돕기 성금은 16개 구·군의 추천을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부산 지역의 이웃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부산의 대표적인 향토기업인 ㈜동원개발은 1975년 주택 전문 종합건설기업으로 설립됐다. 장복만 회장은 평소 기업은 지역사회 및 주민의 도움과 지지로 발전해 오는 것이라며 저소득층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에 노력해 왔다. 장 회장은 현재 개인 고액기부자 클럽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아너소사이어티 116번째 회원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