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노동시장, 어떤 게 달라질까

2020-01-02 12:21:06

- 최저임금 인상으로 월 급여 174만5150원, 주52시간 근로 본격 적용

[프라임경제]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알바앱 알바콜은 올해 노동시장에서 달라지는 점에 대해 소개했다. 크게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로시간제 도입 △부부 동시 육아휴직 △국민내일배움카드 시행 등이 있다.

▲ⓒ 인크루트

먼저 올해 최저임금은 8590원으로 한 달 209시간 근무 시 월 급여는 179만원이다. 또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확대 시행돼 50~299인 사업장에도 적용된다. 5~49인 사업장의 경우 다음해 7월부터 시행된다.

다가올 2월28일부터는 부부가 동시에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다. 또 가족의 질병이나 사고, 노령, 자녀 양육 등과 같은 사유가 있을 경우 연간 최대 10일의 휴가를 쓸 수 있는 '가족돌봄휴가'가 신설됐다. 

비슷한 맥락으로 가족돌봄과 본인의 건강 관리·은퇴 준비를 위해 근로시간 단축을 신청할 수 있는 '가족돌봄 근로시간단축'도 300인 이상 사업장에 우선 적용된다.

또 기존 실업자와 재직자를 구분해 발급되던 내일배움카드는 '국민내일배움카드'로 실업자, 재직자 구분 없이 통합 운영된다. 1-3년이던 유효기간은 5년으로 연장됐고, 지원 비용 역시 200~300만원에서 500만원까지다.

만 15세~39세의 근로빈곤층 청년을 위한 청년저축계좌 제도도 선보인다. 국가공인자격증 취득과 교육 이수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고 매달 10만원을 적립하면 정부지원금을 받아 3년 만기시 1440만원의 목돈을 모을 수 있다.

한편 직장인 가입자의 건강보험료율이 작년보다 0.21% 오른다. 이에 따라 직장가입자 보험료율은 직전해 6.46%에서 6.67%로 인상된다. 장기요양보험료율 역시 기존 8.51%에서 10.25%로 뛰었고, 고용보험료율은 0.3%오른 1.6%다.

퇴직급여의 중간정산 및 중도인출 요건은 강화된다. 기존에는 6개월 이상 요양이 필요한 경우 지출금액과 관계없이 중간정산 및 중도인출이 허용됐지만 올해 4월 30일부터는 근로자가 연간 임금 총액의 12.5%를 초과해 의료비를 부담한 경우에 한해서만 가능하도록 변경된 것. 

마지막으로 '근로자 휴양콘' 이용대상이 저소득 노동자에서 근로기준법상 근로자 전원으로 확대됐다. 이외 자세한 내용은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홈페이지의 '2020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