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폐그물 업사이클링 전등으로 새해 태안군 밝혀

2020-01-02 17:40:00

- 태안군 이원면 당봉 전망대에서 열린 해맞이 행사에 설치

[프라임경제]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1일 충남 태안군 이원면 내2리 당봉 전망대에서 개최된 경자년 솔향기길 만대마을 해맞이 행사에 폐그물을 업사이클링해서 만든 전등을 설치했다고 2일 밝혔다.

▲마을 주민들이 폐그물 업사이클링 전등을 설치하기 전 마을회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서부발전

당봉 전망대 솔향기길 해맞이 행사는 2012년부터 시작해서 올해까지 9회째 진행됐으며 서부발전 직원, 마을주민, 관광객 등 300여명이 찾았다.

특히 올해는 태안군 이원면 만대마을 바닷가에 버려진 통발을 마을 주민들이 수거해 다듬고, 강동선 한양여대 교수가 디자인을 더해서 만든 전등을 설치해, 전망대까지 가는 길을 안전하게 올라갈 수 있도록 밝혀주었다.

폐그물 업사이클링 사업은 폐그물, 폐부표 등 방치된 폐어구를 재활용을 통해 부가가치를 지닌 제품으로 재탄생시킨 사업으로 환경개선은 물론 주민 일자리 및 부가적인 주민소득을 창출하는 서부발전 대표 사회공헌 사업이다.

9년째 해맞이 행사를 준비해 온 마을 주민은 "떡국과 인절미 등을 해맞이 행사에 오신 분들에게 드렸는데, 어두운 길을 밝혀주는 전등이 있어 더욱 행사가 안전하고 빛이 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 해맞이 행사에 참여한 관광객은 "경자년 이른 새벽 솔향기를 진하게 맡을 수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 또한 서부발전에서 만들어준 폐그물 업사이클링 전등을 따라 올라간 전망대에서 해 뜨는 장면을 본 것은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우리 서부발전은 지역문제를 개선하면서 지역 일자리 창출도 기여할 수 있는 발전가능한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사회적 경제 조직과 협업해 지속가능한 농어촌 마을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2020년에도 서부발전은 농어촌마을이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역마을 인프라 강화 및 마을공동체 질적 성장을 위해 지자체와 협업해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